볼빨간사춘기·이기광·알리, 국민의당 음원사재기 주장 반박 "사실 무근·법적 대응"(종합)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볼빨간사춘기·이기광·알리, 국민의당 음원사재기 주장 반박 "사실 무근·법적 대응"(종합)

Kradio am1660 0 71

associate_pic3
[서울=뉴시스] 볼빨간사춘기. 2020.04.08. (사진= 쇼파르뮤직 제공) realpapr7@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안지영의 1인 밴드 '볼빨간사춘기', 그룹 '하이라이트' 이기광, 가수 알리 등이 국민의당의 '음원 사재기' 주장에 반발하고 나섰다. 명예가 훼손이 됐다며 법적대응도 예고하고 있다.

볼빨간사춘기 소속사 쇼파르뮤직은 8일 뉴시스에 "국민의당이 음원사재기를 시도했다고 언급한 회사는 알지도 못하고 주장 이후 찾아보니 심지어 볼빨간 사춘기가 데뷔한 뒤 몇년 뒤에 설립된 회사"라고 반박했다.

특히 볼빨간사춘기는 이날 국민의당 측이 거명한 것만으로도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다. 이미 음원차트 강자로 통할 만큼 팬덤이 공고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쇼파르뮤직은 더 강경대응하기로 했다.

쇼파르뮤직 관계자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지만 거명된 것만으로 피해가 크다"면서 "법적으로 강경 대응하기 위해 회사 법무팀과 상의 중"이라고 했다.

이날 지목된 다른 가수들도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는 뉴시스에 "음원사재기는 보도로만 접하고, 우리와는 먼 얘기라고 생각했는데 이날 김 후보 측의 주장은 당황스럽다"면서 "명예 훼손 등 법적 대응을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어라운드어스는 이날 오후 추가 입장을 내고 "이기광 음원과 관련 그 어떤 회사에도 조작을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이 없다"면서 "크레이티버나 리온티홀딩스란 회사 역시 연락처도 알지 못하는, 당사와는 무관한 회사"라고 토로했다.

associate_pic3
하이라이트 이기광

또 "어떠한 근거로 이기광의 이름이 본 명단에 올랐는지 알지 못하지만, 정확한 자료와 당사가 음원 조작을 시도했다는 근거를 저희도 좀 알 수 있게 명백히 밝혀달라"면서 "단순히 한번의 이슈몰이를 위해서 근거 없이 잘못된 정보를 공개하고, 나아가 그 잘못된 정보로 인해 애꿎은 가수가 피해를 보고 이미지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알리 소속사 소울스팅도 "'불법 음원 차트 조작'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 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입장을 내고 "사재기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면서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다.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지금까지 송하예의 명예를 실추시킨 사람들 모두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별렀다.

이와 함께 영탁, 공원소녀 측 등도 음원사재기 의혹 제기와 관련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냈다.  


associate_pic3
가수 알리
김근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국민의당 후보는 이날 "언더마케팅 기업 크레이티버가 불법으로 취득한 일반인의 ID를 악용해 음원 차트를 조작한 정황 및 증거가 있다"면서 "크레이티버와 더불어 파생된 리온티홀딩스가 언더 마케팅을 시행했다고 확인된 가수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이라고 주장했다.

"크레이티버는 이 과정에서 조작 혐의를 벗기 위해 바이럴 마케팅을 동시에 진행하거나 아이유 등 타 뮤지션의 음원을 동시에 재생하는 등 방패막이를 여럿 쓰는 치밀함도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불법 해킹된 다음 및 멜론 ID 1716개를 곧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