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코로나 19 확진자 3만명 넘어섰다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뉴욕주 코로나 19 확진자 3만명 넘어섰다

Kradio보도국 0 122

뉴욕주 코로나 19 확진자 3만명 넘어섰다

 

 

f87867a32e480726bdbc69799860d024_1585177
 


<앵커>25일 현재 뉴욕주 코로나 19 확진자가 3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시사는 오늘(25일) 오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뉴욕시내 놀이터(플레이그라운드)나 공원 등을 폐쇄하고, 시내 일부 도로의 차량 통행을 제한한다고 밝혔습니다. 김향일 기자가 전합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5일 알바니 주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3만명을 넘은 3만81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하루 전에 비해 5천 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히고, 뉴욕시에서만 17,00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뉴욕시내 놀이터 이용을 금지하고, 일부 도로에 대한 차량 통행을 금지하도록 조치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차량 통행 금지 조치를 통해,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소셜 디스턴스를 유지한 채, 거리를 걸을 수 있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인서트 : 쿠오모 01>
 
쿠오모 주지사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19 사태로 불안감이 커져 가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6천명의 정신 건강 상담사들이 자원봉사에 나설 것이라며, 핫라인을 개설해 '정서적 외상, Emotional Trauma'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현재 미국 전체에서 새롭게 발생하는 코로나 19 확진자의 과반수가 뉴욕시를 포함한 뉴욕주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에 연방정부는 뉴욕시 메트로폴리탄 지역을 여행한 사람들과 주민들이 타 주 등으로 이동했을 때, 14일간 자가 격리가 필요하다는 극약 처방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뉴욕주에서 코로나 19 확산을 예방하고, 감염자 치료를 위한 연방정부의 제대로된 지원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감염자 생명 유지에 가장 중요한 인공호흡기의 경우 당장 3만개가 필요하지만 연방 정부는 4천개에 불과한 지원만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코로나 19 감염자 입원 치료를 위한 14만개의 병상이 조속히 마련돼야 하고, 4만개의 중환자 집중치료실이 필요하며, 더 많은 희생자가 나오고 있어, 연방 차원의 대책이 절대적으로 요구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인서트: 쿠오모 02>

이와 관련해, 쿠오모 주지사는  연방 상원에서 통과 예정인 2조달러의 예산이 빨리 집행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다만 아쉬운 것은 뉴욕주에 배당된 38억달러의 예산은 뉴욕주에서 창궐하고 있는 코로나 19 예방, 치료 관련 비용 150억 달러에 터무니없이 부족한 예산이라고 밝혔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향일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