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美의 타격 시도"…대북제재 위반 등 혐의 추가에 반발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화웨이 "美의 타격 시도"…대북제재 위반 등 혐의 추가에 반발

Kradio am1660 0 62

대북 제재 등 16개 혐이 더해져
"새로운 혐의들 근거 없다" 성명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지난해 10월31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PT엑스포 행사장에서 한 남성이 화웨이 로고 앞을 지나고 있다. 2020.02.14.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미국이 영업 비밀 침해 등 혐의로 추가 기소한 데 대해 화웨이가 "우리 이미지와 사업에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주려는 시도"라고 반발했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국 검찰의 추가 기소 사실이 알려진 뒤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성명을 냈다.

화웨이는 성명에서 "새로운 혐의들은 근거가 없으며 대체로 지난 20년 동안 합의되거나, 연방 판사나 배심원단에 의해 거부된 민사 분쟁 내용의 반복"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 정부는 우리가 사실무근이며 불공평하다는 걸 증명해낼 이 재판에서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브루클린 연방검찰은 화웨이와 멍완저우 부회장, 미국 자회사 일부에 대해 새로운 범죄 혐의 16개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북 제재 위반, 이란 제재 위반, 경쟁사에 대한 영업 비밀 및 지적재산권 탈취 혐의 등이 더해졌다. 검찰은 화웨이가 2009년 이란 반정부 시위 당시 장비를 공급해 정부의 감시 활동을 지원하고, 북한과의 거래 사실을 숨겼다고 봤다.

지난해 1월 브루클린 검찰은 화웨이와 멍 부회장을 금융사기 등 13개 혐의로 기소했다. 당시 검찰은 화웨이가 경제 제재 대상인 이란과 거래하기 위해 은행에 거짓말하고 사기를 쳤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화웨이는 미국에서 여러 가지 법적 분쟁에 연루돼있다. 워싱턴주 검찰도 미국 이동통신사 T모바일 기술 절도 등 10개 혐의로 화웨이를 기소했다.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캐나다에서 가택연금 중인 멍 부회장은 미국 송환을 앞두고 있다. 

아울러 화웨이는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이 특허권을 침해했다며 소송 2건을 제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많이 본 뉴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