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더스 '상승세' 탄력받나…전국 여론조사서 2위 바이든에 10%p 앞서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샌더스 '상승세' 탄력받나…전국 여론조사서 2위 바이든에 10%p 앞서

Kradio am1660 0 56

샌더스 지지율 꾸준히 상승…바이든과 대조
바이든 핵심 지지층인 흑인들도 "트럼프에 맞설 대항마는 샌더스"


associate_pic
[맨체스터=AP/뉴시스]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11일(현지시간) 미 뉴햄프셔주 맨체스터에서 열린 민주당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 선거 유세 중 지지자들에게 연설하며 주먹을 들어 보이고 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날 95% 개표 기준 26.0%를 득표해  24.4%를 득표한 부티지지 전 시장을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승리했다. 2020.02.12.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진보진영을 대표하는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 1위에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가 13일(현지시간) 공개한 조사에 따르면 샌더스 상원의원은 29%의 지지율로 2위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19%)에 10%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18%의 지지율로 3위에 올랐다.

11일 치러진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승리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샌더스 상원의원은 지난 조사와 비교해 지지율이 3%포인트 오른 반면 뉴햄프셔에서 5위로 밀렸던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조사보다 지지율이 3%포인트 하락했다.

민주당 초반 경선 2연전에서 선전하며 급부상한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11%의 지지율로 4위를 기록했다. 이어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10%의 지지율을 얻어 5위를 차지했다.

뉴햄프셔 경선에서 3위에 오르며 '다크호스'로 부상한 에이미 클로버샤(미네소타) 상원의원은 5%의 지지율로 지난 조사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항마로 누가 가장 적합한지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29%는 샌더스 의원이라고 답했고 블룸버그 전 시장이 25%로 그 뒤를 이었다.

 



associate_pic
[컬럼비아=AP/뉴시스]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에 참가하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컬럼비아에서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2020.02.12.

 

 

 

 

이달 초 실시한 모닝컨설트 조사에서 응답자의 29%는 민주당 후보 중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승리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라고 답했다. 그러나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와 뉴햄프셔에서 부진에 빠지면서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가장 경쟁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7%에 그쳤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인종 구성이 보다 다양한 네바다 코커스(22일)와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29일)에 승부수를 던졌다. 그는 흑인 인구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이곳에서 반전을 모색한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모닝컨설트 조사에서 흑인들의 32%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아닌 샌더스 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을 꺾을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답했다. 이어 바이든 전 부통령과 블룸버그 전 시장이 21%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모닝컨설트 여론조사는 지난 12일 민주당 등록 유권자 2639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 2%포인트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