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헤니, 사칭·금품 피해 주의 당부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다니엘 헤니, 사칭·금품 피해 주의 당부

Kradio am1660 0 6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탤런트 다이엘 헤니 (사진=에코글로벌그룹 제공) 2020.01.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미국 출신 모델 겸 탤런트 다니엘 헤니(41)가 자신을 사칭해 금품을 요구하는 피해에 대해 경고했다.

소속사 에코 글로벌그룹은 팬들에게 "최근 온라인상에서 다니엘 헤니 배우 및 소속사 관계자로 사칭해 금품을 요구하는 피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는 신고, 접수가 있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다니엘 헤니와 소속사 관계자로 사칭해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의 다이렉트 메시지와 메일로 계속 소통을 이어간 후 금품을 요구하는 수법으로 실제 피해를 입은 사례들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속사는 "다니엘 헤니는 개인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외에 기타 SNS를 운영하지 않는다"라며 "어떤 상황에서도 팬에게 금품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팬들에게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다이엘 헤니는 2018년에도 자신을 사칭한 소셜미디어에 대해 주의를 당부한 바 있다. 당시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사칭한 트위터 계정과 함께 '해당 계정은 배우의 계정과 매우 유사하게 만들어졌고 메인 이미지 및 프로필 등을 배우의 계정과 동일하게 사용하고 있어 많은 분이 혼동하게끔 설정돼있다'는 글을 올렸다.

2005년 MBC TV 수목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통해 한국에서 연기자로 데뷔한 다니엘 헤니는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하다 2007년 영화 '엑스맨 탄생-울버린'에 출연하면서 할리우드로 진출했다. 2016년과 2017년 MBC TV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 출연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