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총기단체, 버지니아대회 앞두고 총기휴대금지령 취소요구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미 총기단체, 버지니아대회 앞두고 총기휴대금지령 취소요구

Kradio am1660 0 89

법원 금지명령에 "무장 필요하다" 반발 
주지사는 불상사 우려 '비상사태'선언

associate_pic
[ 리치먼드( 미 버지니아주)= AP/뉴시스] 버니지아주 의회의 의사당에서 총기규제 문제가 논의되고 있던 지난 13일(현지시간) 의사당 밖에서 총에 맞아 숨진 사람들의 사진을 들고 총기규제에 반대하는 시위대.  이들은 1월 20일에 대규모 총기소지 권리 군중집회를 열고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리치먼드( 미 버지니아주)= AP/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의 총기소지권리 단체들이 16일 (현지시간) 버지니아 법원에 다음 주에 열리는 대규모 집회를 앞두고  주 정부가 내린 총기금지명령을 철회해 달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랠프 노덤 버지니아 주지사는 주도 리치먼드 시내에서 내주 20일에 열리는 이 대회에 총기로 무장한 단체들이 다수 참가하기로 되어 있어서 위험하다며, 15일 주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또 집회 참가자 전원에 대해 무기휴대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에 버지니아 시민방어연맹( VCDL)과 미국 총기소지자협회(GA)등 총기권리단체들은 무기소지금지령에 대한 해제를 목적으로 이에 대한 철회명령을 내려 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하지만 이 날 미 연방수사국(FBI)은 메릴랜드주에서 백인우월주의자 3명을 체포했다. 이들 중 2명은 공격용 소총을 조립해 소지한 혐의가 확정되었고,  그 외에도 엄청난 양의 탄약을 구매한 것으로 발표되었다.  

그런데도 총기권리 단체의 데이비드 브라운 변호사는 총기소지 금지령은 총기휴대 권리를 규정한 수정헌법 2조의 위반이며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의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총기휴대가 일종의 상징적 연설이며 표현이라는 주장이다.

 하지만 주 정부 법무관 토비 헤이턴스는 주지사가 주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무기금지령을 내린 것은 주지사의 고유권한에 속한다고 반박했다.   특히 사법 경찰이 다른 주의  총기단체들까지 버지니아로 와서 " 폭력적인 봉기"에 가담하기로 했다는 확증을 잡았기 때문에 꼭 필요한 조치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16일 체포된 백인우월주의자들이  버지니아주 리치먼드로 가서 "인종 전쟁에 참가하자"는 내용의 공모를 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리치먼드( 미 버지니아주)= AP/뉴시스] 20일(현지시간)으로 예정된 총기 찬성 대규모 집회에 대비해서 16일부터 외부 철문을 굳게 닫은 버지니아주 의사당.  

 

 

 

리치먼드의 연방순회재판소 조이 테일러 판사는 이 문제에 대한 판결을 곧 내놓겠다고 말했다.  

한편  총기규제와  금지명령에 대한 재판이 계속되고 있는 동안에도 버지니아 주 상원의원들은 총기규제 종합법안을 두고 토론을 계속했다.  민주당이 우세한 상원에서는 권총 구입을 한 달에 한번으로 제한하자는 법안을 상정하고,  모든 총기 구매자들의 신원 조사를 의무화하며 공공기관이나 공원등 다중 이용 장소에는 총기 반입을 금지시키려고 시도하고 있다.  

이 법안은 주 상원을 통과해서 곧 하원으로 송부되어 토의를 거칠 예정이다.

법안을 발의한 민주당 의원들은 공공의 안전과 법을 준수하는 총기 소지자들을 위해 가장 합리적인 대안이라며 이 법을 설명했다.  이들은 최근 두 차례의 총선에서 연이어 민주당 의원들이 많이 당선된 것은 새로운 총기규제를 추진해 달라는 민의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