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본청 압수수색(종합)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검찰,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본청 압수수색(종합)

Kradio am1660 0 50

'김기현 첩보' 하명수사 의혹 관련

검찰, 靑·경찰 '수사상황 공유' 의심

공문·이메일·경찰 메신저 등 확인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김재환 심동준 기자 = 청와대의 울산시장 관련 선거개입 및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위치한 경찰청 정보화담당관실 전산서버를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경찰청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하명수사 의혹 관련 수사 기록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공문발송 시스템, 이메일, 경찰 내 메신저인 '폴넷'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2월24일과 26일 경찰청 내부 서버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당시 경찰청 내 정보화담당관실을 통해 광주 소재 정부통합전산센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청와대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이 당선되는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송 시장 측 캠프 인사였던 송병기 전 울산시 부시장은 상대 후보였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위 의혹을 문건으로 만들어 지난 2017년 10월께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문모 전 행정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문건은 경찰로 하달돼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를 촉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시장은 청와대가 송 전 부시장으로부터 비위 첩보를 받은 뒤 이를 재가공해 경찰로 내려보냈으며, 지방선거를 전후로 여러 차례 수사 상황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전 시장을 수사한 울산경찰이 폴넷 메신저 프로그램을 이용해 청와대에 파견된 경찰관에게 수사 상황을 수시로 보고했으며, 해당 프로그램은 청와대 내 민정상황실 등에 설치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이 사건을 울산지검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했다. 이후 지난해 12월6일 송 전 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 등을 압수수색하고 그를 소환해 조사했다.

지난해 12월13일에는 당시 김 전 시장을 수사했던 울산경찰청 수사과장을 소환해 조사했으며, 같은달 16일 관련 수사를 맡았던 정모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을 소환했다.

또 지난해 12월18일 국무총리실 민정실을 압수수색해 문 전 행정관에 대한 자료를 확보했고, 같은달 24일 울산경찰청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김 전 시장과 관련된 첩보 생산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이어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s.won@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