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게임·현실 경계 허문 특수효과 환상..'쥬만지:넥스트 레벨'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리뷰]게임·현실 경계 허문 특수효과 환상..'쥬만지:넥스트 레벨'

Kradio am1660 0 25

associate_pic3
[서울=뉴시스]영화 '쥬만지: 넥스트 레벨'. (사진=소니 픽쳐스 제공) 2019.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인생은 모험의 연속이다. 때때로 역경이 찾아오고 선택의 갈림길에 놓인다.

'쥬만지: 넥스트 레벨'은 인간의 강인함을 보여주는 영화다. 상상을 뛰어넘는 스토리와 박진감 넘치는 연출, 배우들의 명연기가 완벽한 조화를 이뤘다.

전세계 9억6000만 달러(약 1조1438억원)의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쥬만지: 새로운 세계'(2018)의 속편이다. 망가진 줄 알았던 쥬만지 게임 속으로 갑자기 사라진 친구 '스펜서'를 찾기 위해 떠난 아이들의 이야기다.

 


associate_pic4

스펜서와 친구들은 쥬만지 게임으로부터 가까스로 탈출해 평화로운 일상을 보낸다. 하지만 어느날 스펜서는 망가진 쥬만지 게임 속으로 사라진다. 마사와 베서니, 프리지는 그를 찾기 위해 다시 들어가기로 결심한다.

스펜서의 할아버지 에디와 마일로는 우연히 게임에 합류하게 된다. 위험천만한 게임 속으로 들어가게 된 이들은 정글·설산·사막 등에서 목숨을 건 미션을 시작한다. 예측 불가능한 게임 속에서 현실 세계로 돌아오기 위해 분투한다.

 


associate_pic4

사람들이 게임 속으로 들어가면서 펼쳐지는 일을 단편적으로 다뤘다면 전작과 크게 다를 바가 없을 것이다. 전편의 기록적인 흥행을 이끈 제이크 캐스단 감독은 '속편 징크스'를 완벽하게 깼다.

화려한 액션은 물론이고, 예측불허의 전개가 잠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전작에서는 각 아바타를 택해 게임 속으로 들어갔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랜덤으로 아바타가 선택되며 예측 불가능한 스토리를 예고한다.

 


associate_pic4

더욱 거대해진 스케일과 완성도 높은 시각 특수효과가 압권이다. 현실과 게임의 경계를 완벽하게 허물었다. 게임 속으로 들어갔다가 현실로 돌아오고 다시 게임 속으로 들어가는 과정이 매끄럽다. 정글에서의 어드벤처를 넘어 더욱 스케일 넘치고 환상적인 '쥬만지' 유니버스를 완성했다.

사막과 눈보라가 몰아치는 빙벽, 깎아지르는 듯한 아찔한 협곡을 새로운 탐험지로 택했다. 영화 배경은 물론, 타조·원숭이·하마 등 여러 동물들이 실감나는 시각효과로 그려졌다. 배우들은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며 상상을 초월하는 모험을 이어나간다.

 


associate_pic4

드웨인 존슨, 잭 블랙, 카렌 길런, 케빈 하트 등의 전작의 흥행 주역이 다시 모여 환상적인 케미를 보여준다. 전편에서 10대 소년 '스펜서' 버전의 브레이브스톤을 연기한 드웨인 존슨은 반전 매력을 뽐낸다. 이번 작품에서 성미 고약한 스펜서의 할아버지 '에디' 버전의 브레이브스톤으로 분했다.

할리우드 대표 배우 잭 블랙은 히든맵 전문가 '셸리 오베론'을 맡았다. 아무도 읽지 못하는 지도를 해독하는 스킬과 기하학 지식으로 위험한 미션의 길잡이로 활약한다. 익살스러운 유머, 몸개그로 웃음을 자아낸다.

케빈 하트는 무시무시한 게임 속 동물들과 대화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애니멀 커뮤니케이터 '무스 핀바'다. 드웨인 존슨과 환상의 티키타카를 펼치며 극의 재미를 끌어올렸다. 다시 한 번 댄스 격투 마스터 '루비 라운드하우스' 역을 맡은 카렌 길런은 화려한 액션을 능수능란하게 소화했다. 새롭게 합류한 아콰피나는 베일에 싸인 새로운 캐릭터 '밍'으로 분해 제 몫을 다했다.

 


associate_pic4
거대한 쥬만지 세상 속에서 주어진 목숨은 3개다. 게임 레벨이 올라갈수록 목숨을 위협받는 순간은 많아진다. 주인공들은 장애물을 함께 극복하면서 더욱 강해지고, 끈끈한 우정을 드러낸다.

어떤 일이 있고 없음이 마음에 따라 달라진다. 마음이 있으면 어떻게든 하고, 없으면 어떻게든 안한다. 어쩌면 힘들어할 겨를 조차 없는 게 삶인지도 모른다. 영화는 '인간의 삶이 유한하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려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스케일, 스토리, 영상미 등 모든 것이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허를 찌르는 상상력과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들이 펼치는 시원한 액션에 압도될 수 밖에 없다. '스타워즈' 시리즈의 각본을 쓴 로렌스 캐스단의 아들인 제이크 캐스단 감독은 저력을 또 한 번 입증했다. 인간 능력의 한계가 어디인지 생각해보게 만드는 작품이다. 11일 개봉, 122분, 12세 관람가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