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 브리지에서 칼부림 발생...경찰 총격으로 용의자 사망...테러로 규정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영국 런던 브리지에서 칼부림 발생...경찰 총격으로 용의자 사망...테러로 규정

Kradio보도국 0 81

영국 런던 브리지에서 칼부림 발생...경찰 총격으로 용의자 사망...테러로 규정

 

b700ff7dd7c29119a193707300312e98_1575065
시민들이 제압한 런던브리지 칼부림 테러 용의자가 결국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했다. 

 

<앵커>현지시각으로 오늘 오후 영국 런던 브리지에서 칼부림이 발생해 최소 두 명이 사망하고 여러명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테러 용의자는 사건 현장 주위에 있던 용감한 시민들이 달려들어 제압했으나, 결국 경찰의 총에 사망했습니다. 영국 경찰은 이번 칼부림 사건을 테러로 규정했습니다. 손윤정 기자가 전합니다.

 

오늘(29일) 오후 영국 런던 브리지에서 칼부림이 발생해 여러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런던 경찰청이 밝혔습니다.

 

사건 현장 주변에 있던 목격자들이 올린 영상에는 대여섯명의 남성이 런던브리지 위 인도에서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과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이들은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칼을 휘두르는 용의자를 막기 위해 달려든 시민들이었습니다.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이들 용감한 시민들은 용의자를 붙들고 있었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 시민들을 용의자한테서 떨어뜨리려 시도했습니다.

 

한 시민이 용의자가 들고 있던 칼을 집어 든 뒤 뒤로 물러난 바로 뒤 두 발의 총성이 울리면서, 테러 용의자는 더 이상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닐 바수 런던 경찰청 대테러대책본부장은 "한 남성 용의자가 무장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사살됐다"면서, "이번 사건으로 여러 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습니다.

 

<인서트>

 

바수 본부장은 "용의자가 몸에 폭탄장치를 두르고 있었으나, 확인 결과 가짜로 밝혀졌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영국 대테러 경찰은 혹시나 모를 추가 위협에 대비해 런던브리지와 인근 런던 브리지역을 폐쇄한 뒤, 주변 수색에 나서는 등 경계를 강화했습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런던 브리지는 지난 2017년 6월에도 테러로 인해 인명 피해가 발생한 곳입니다.

 

당시 테러범 3명은 런던 브리지에서 승합차를 몰고 인도로 돌진해,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로 인해 6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부상당했으며, 테러범 3명은 무장경찰에 의해 모두 사살됐습니다.

 

사건 당시, 극단주의 테러 조직인 '이슬람국가'(IS)가 당시 배후를 자처했습니다다.

 

이에 앞서 그해 3월에는 의사당 인근 웨스트민스터 다리에서 차량 돌진 테러 사고가 발생했고, 5월에는 공연장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콘서트가 끝날 무렵 발생한 폭탄 테러로 19명이 사망하기도 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