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과장 광고 적발 CBD 제품 3종, 뉴저지에서도 판매돼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허위 과장 광고 적발 CBD 제품 3종, 뉴저지에서도 판매돼

Kradio보도국 0 33

허위 과장 광고 적발 CBD 제품 3종, 뉴저지에서도 판매돼

 

CBD 제품 시장 급속히 확산되고 있지만 정작 식약청 승인 제품은 단 하나 뿐

제조사도 늘어나고 있지만 절반 가까운 회사가 제조 및 유통, 홍보에서 부적격 판정 받아 

CBD 부작용에 대한 장기적인 연구 필요, CBD 관련 규제만도 더 다듬어야 한다는 지적 나와


b16da6274b40f93b762c2784351378ac_1575063
 

(앵커)미 식약청이 허위 과장 광고를 일삼아온 CBD 제품 제조 회사 15곳에 대해 경고 조치를 내린 가운데 뉴저지에서도 해당 제품들이 널리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돕니다. 

CBD는 ‘칸나비디올(Cannabidiol)’의 약자로 대마(Cannabis)의 한 종류인 헴프(Hemp)라는 식물에 함유된 특정 성분을 의미합니다. 이 성분으로 오일이나 화장품 등 몸에 바르는 제품이나 음료, 젤리 등 식품으로도 제조 판매되고 있는 CBD 제품은 전국적으로 시장 규모가 매년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일반적으로 ​​CBD​ ​제품은 THC 성분이 0.3% 이하로 함유되어 있어 마리화나 류 특유의 환각 효과는 없는 대신 불안과 같은 정서적 감정 상태나 신체 내외 염증을 감소 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일부 제조 업체들이 ​CBD가 면역 체계를 강화하거나 암 퇴치에 도움이 된다는 식으로 허위 과장 광고를 해온 것이 드러나 미 식약청이 경고 조치를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번에 식약청이 경고 조치를 내린 회사는 15개에 이르고, 이들 중 3​개 회사의 제품은 뉴저지에서도 널리 유통되온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식약청의 발표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회사들은 온라인 쇼핑 웹사이트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사 제품을 홍보하면서 CBD 특유의 효과 이외에 특정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식으로 광고를 해 온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일부 회사는 CBD를 식이요법 보조제나 식품 첨가물이라고 광고하기도 했습니다. 식약청은 현재까지 CBD에 대한 이런 과장 및 허위 광고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허위 과장 광고가 적발된 제품 제조 유통사 중 Natural Native, Infinite CBD 및 Koi CBD​사의 제품들은​ 뉴저지에서 광범위하게 유통되 온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식약청의 에이미 에이버네시 박사는 CBD 제품 들 중 ​대다수​​식약청​의 승인을 받지 못했거나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경우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신체에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중금속이나 화학 성분이 포함된 제품들도 다수 보고가 됐다고 밝힌 에이버네시 박사는 CBD 제품 선택과 사용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식약청의 경고에 따라 이들 적발 회사들은 15일 이내에 시정 조치안이 담긴 답변서를 제출해야할 의무가 있습니다. 

지난 8월 헴프 재배 합법화 법안에 서명했던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CBD를 식품이나 음료로 제조하는 것까지 허용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식약청은 법규상으로는 CBD를 식음료형태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시장규모가 커짐에 따라 FDA 승인 없이​ 제조된​ 식음료 형태의 CBD 제품​이 널리 유통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

​이에 ​식약청은 CBD의 정기적인 사용에 대해 주의를 기율여야 한다는 새로운 소비자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새 지침에 따르면 CBD의 과도한 사용은 간에 영향을 끼칠 수 있고 다른 처방 약물과 혼용시 부작용 가능성도 있습니다. 동물 실험에 따르면 CBD가 남성 생식 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다고 해당 지침은 밝히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식약청에서 정식으로 승인한 CBD는 중증 간질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에피디오렉스(Epidiolex)' 하나 뿐입니다. 하지만 이 마저도 아동이나 임산부가 사용시 어떤 부작용이 생기는지에 대한 장기적인 연구가 부재하다는 점을 식약청은 지적했습니다. 

CBD 시장규모가 오는 2022년에는 전국적으로 22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지만,​ CBD 제품을 제조 판매하는 회사가 40개 중 절반이 제조 과정의 투명성이나 제품 효과 검증 과정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져 관련 규제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성진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