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윤석열, 민정수석실서 검증' 주장에…靑 "할 말 없다"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檢 '윤석열, 민정수석실서 검증' 주장에…靑 "할 말 없다"

Kradio am1660 0 11

"검찰, 어떤 근거로 얘기하는 건지 몰라"…靑 인사검증 책임론에 '모르쇠'

'윤석열 별장 접대' 의혹 → 조국 민정수석 검증 책임 확산 우려한 듯


associate_pic3
【서울=뉴시스】청와대 본관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9.08.
【서울=뉴시스】김태규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11일 검찰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윤중천 별장 접대' 의혹 보도 반박 과정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인사검증 책임을 미룬 것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검찰청의 입장문에 대한 청와대 차원의 설명 요구에 "(검찰이) 어떤 근거로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 인사) 검증 부분에 대해서는 어느 부분이 검증됐는지는 그 어떤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 한 바 없고 제가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대검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모르겠다. 제가 전혀 알고 있지 않기 때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별장접대' 의혹과 관련한 윤중천씨의 진술 관련 보고를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더 드릴 말씀이 없다"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3월에 있었던 사안들은 제가 있었던 자리가 아니라 전혀 기억에 없다"며 "그것에 대해 제가 확인하지 않았기 때문에 드릴 수 있는 말이 없다"고 했다.


associate_pic3
【서울=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 법무부 장관이 과거 청와대에서 있었던 임명장 수여식에서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9.07.25.
이 관계자는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윤 총장 의혹과 관련한 검토가 이뤄졌었는지 확인할 계획이 없느냐'는 질문엔 " 어떠한 검증 내용들이 있었는지, 그 검증 내용이 사실인지 아닌지에 대해서 궁금해하는 걸 알고 있지만 제가 드릴 수 있는 이야기가 아무 것도 없다"고 했다.

청와대가 이처럼 '모르쇠'로 일관한 것은 자칫 진실공방으로 흐를 경우 윤 총장에 대한 인사검증 책임론으로 확산될 것을 의식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한겨레21은 이날 윤 총장이 과거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지만 대검찰청 차원의 관련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대검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에서 윤 씨로부터 윤 총장을 접대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도 기초 사실 관계 확인도 생략한 채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는 게 해당 보도의 요지다.

대검은 출입기자단 문자메시지를 통해 "해당 보도는 완전한 허위 사실이고 윤 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고 정면 반박했다. 검찰총장 임명 전 검증 과정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관련 음해를 검증했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했다는 게 대검이 밝힌 입장이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