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호텔사진 공개 "HB와 오랫동안 이혼준비"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구혜선, 안재현 호텔사진 공개 "HB와 오랫동안 이혼준비"

Kradio am1660 0 66


associate_pic3
안재현(왼쪽), 구혜선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탤런트 구혜선(35)이 안재현(32)의 외도를 암시하는 호텔 사진을 공개했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오랫동안 이혼을 준비했다"며 배신감도 토로했다.

구혜선은 11일 인스타그램에 누군가 호텔 가운을 입고 앉아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구혜선이 최근 발표한 앨범 제목인 '죽어야만 하는가요 2019'가 적혀 있다.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자켓사진"이라며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했다. 표기된 날짜는 음원 발표 일"이라고 설명했다.

"참 이상하다. 살면서 그는 결혼 생활에 충실하지 않았고 외도로 의심되는 정황들도 알게 했으며 주취 중 폭력 또한 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내가 그를 미치게 만들었거라 생각하는지 말이다. 솔직한 마음으로 나는 가사 일에 지쳐 그에게 신경을 많이 쓰지 못했다. 집착도 그 반대였고. 그 역시 나를 인내했을 테지만 그를 인내하고 살아온 나에게 이혼통보는 너무 가혹한 일이었다."

구혜선은 "회사와 오랫동안 이혼 준비를 한 사실을 안 사람이 느낄 배신감이 어떤 것인지 나는 그것을 계속해 SNS로 보여주고 싶었다"면서도 "3년동안 함께 살며 늘 우리가 서로를 미워한 것만은 아니었다. 오랜시간 우리는 서로를 예뻐해하고 행복했다. 그래서 이 상황이 납득하기 어려웠던 점도 있었다. 이혼 소송은 진행 중이고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린다고 한다. 나는 그동안 그를 증오했고 망가지길 원했다. 이제 내 할만큼 분풀이를 했으니 이제 그가 여기 나타나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를 더 이상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3
안재현의 외도를 암시하는 호텔 사진 ⓒ인스타그램
구혜선은 지난 8월19일 SNS에 처음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나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고 알렸다. 두 사람의 이혼 갈등에 문보미(50) HB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연관됐다는 소문이 불거졌다. 구혜선은 이혼 사유로 안재현의 외도를 꼽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내 귀에 들려와 마음이 혼란스럽다"고 주장했다.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며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재현 측은 "결혼 후 "다른 여자와 호텔에 가거나 외도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컴퓨터에서 발견된 사진과 관련해서는 tvN '신혼일기' 시즌1(2017)에서 언급한 안재현의 전 여자친구라면서 "구혜선 스스로 예능물에서 밝힐 정도의 에피소드인데, 마치 결혼 후 있었던 일인 것처럼 주장한다"며 답답해했다.

안재현 측은 지난달 9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다. 구혜선 측은 "여러차례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지만 소송까지 제기된 마당에 가정을 더 이상 지키기 어렵다고 생각했다"며 "이제 구혜선 본인을 지키기 위해, 또 혼인관계 파탄의 귀책 사유는 안재현에게 있다고 판단돼 조만간 답변서와 함께 이혼소송의 반소를 서울가정법원에 접수할 계획"이라고 했다.

plain@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