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오이드 사태 원흉 퍼듀 파마, 결국 파산보호 신청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오피오이드 사태 원흉 퍼듀 파마, 결국 파산보호 신청

Kradio보도국 0 93

오피오이드 사태 원흉 퍼듀 파마, 결국 파산보호 신청


4abd7e33b5799c35439219068b720181_1568668

<앵커>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사태에 연루된 미국의 제약회사 퍼듀 파마가 파산보호를 신청했습니다. 다수의 주 정부가 지난주 퍼듀 파마와의 화의안에 서명한 가운데 뉴욕주는 퍼듀 파마가 미국인에게 가한 파괴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며 소송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김경미 기자가 전합니다.  

 
아편계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를 생산해 온 미국의 제약회사 퍼듀 파마가 파산보호를 신청했습니다.

뉴욕 타임스 등 주요 언론은 퍼듀 파마사가 15일 뉴욕주 화이트 플레인스 연방법원에 연방파산법 11조, 챕터 일레븐에 따른 파산보호신청을 제출했다고 전했습니다.

퍼듀 파마는 자사가 생산한 아편계 먀약성 진통제 '옥시콘틴'을 대대적으로 광고하면서, 그 중독성을 감춘 혐의로 다수의 주와 도시, 카운티 정부로부터 2천600여건의 소송을 당한 상태입니다.

퍼듀 파마 소유주인 새클러 가문을 무더기 소송으로부터 보호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보이는 파산보호 신청은 지난주 소송을 제기한 다수의 주·도시·카운티 정부와 잠정적인 화의안에 서명한 데 뒤이은 것입니다.

화의안에 따르면 새클러 가문이 퍼듀 파마의 소유권을 포기하고 향후 7년에 걸쳐 총 30억 달러의 현금을 원고 측에 지급하겠다는 것이 골자입니다.

테네시와 플로리다를 포함한 24개주도 화의안에 서명했고, 소송 건수로 따지면 2천300여건이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하지만 뉴욕과 매사추세츠를 포함한 26개주는 화의안을 거부해 퍼듀 파마가 뜻을 이룰지는 불투명합니다.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우리가 퍼듀 파마 사가 스위스 은행 계좌로 약 10억 달러의 송금을 한 사실을 발표한 후 48시간 만에 퍼듀 파마가 파산보호 신청을 한 것은 놀랍지도 않다"며 "새클러 가문이 수십억 달러에 불과한 돈을 내놓아 미국인을 속이고 책임을 회피한 뒤에, 계속해서 마약을 세상에 뿌리는 것을 막기 위해 뉴욕주는 소송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새클러 가문이 미국인들에게 저지른 죽음과 파괴 행위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지고 그에 맞는 배상을 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피오이드계 진통제는 미국에서 90년대 말부터 사용되기 시작했으며 각지에서 약물 과용에 의한 사망과 중독의 확산을 초래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경미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