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 머피 주지사 행정명령, 주 정부 계약 총기류 업체들에 대한 공공 안전 책무 강화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필 머피 주지사 행정명령, 주 정부 계약 총기류 업체들에 대한 공공 안전 책무 강화

Kradio보도국 0 24

필 머피 주지사 행정명령, 주 정부 계약 총기류 업체들에 대한 공공 안전 책무 강화


머피 주지사, 주 정부와 계약한 총기 소매업체 및 제작업체 지목하며 공공 안전 책무 강제하는 행정명령 내놔
부주의한 총기 판매 부주키는 보험 상품 판매 막기 위해 금융기관들도 총기 안전 책무에 동참해달라 호소

1c6aa5b9f79a1819367ce8f8c6b021c1_1568146

(앵커)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가 총기 유통과 판매 규제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새 행정명령을 내놨습니다. 이번 행정명령은 총기 제조업체나 주 정부와 계약한 총기 판매업체들을 대상으로 불법 총기 판매나 유통 근절 대책을 실시하고 있다는 구체적인 증명을 강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요. 주 정부 계약 총기류 업체들에 대한 공공 안전 책무를 강화해 불법 총기류 유통을 근절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돕니다.

<인서트 :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

뉴저지 주 정부가 불법 총기 판매와 유통 근절을 위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10일 필 머피 주지사가 서명한 행정명령(Executive Order No. 83)은 뉴저지 주에 총기를 공급하는 소매업자들과 총기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총기 관련 공공 안전을 지키고 있다는 구체적인 증명을 강제화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행정명령에 명시된 총기 판매업체는 정부와 계약한 업체로 특정했는데요. 이들 업체들은 앞으로 총기 구매가 금지된 개인에 대한 총기류 판매나 일명 '빨대 구매(straw purchases)'로 불리우는 불법 총기 구매 대행을 막기 위한 교육이나 지침을 수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합니다. 

<인서트 :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  

지방 정부나 카운티 정부 법 집행 기관들을 제외하고도 뉴저지 주 정부 산하 법 집행 기관을 위한 총기류 공급 한 해 지출 금액만 7천만 달러 이상인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머피 주지사는 개인 총기 구매자들은 물론 주 정부나 카운티 정부 역시 큰 규모의 총기 구매자들임을 지적하며, 주민 안전에 위해가 되는 어떤 업체라도 납세자들에 의해 배를 불릴 수 없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불법 총기 판매나 유통 근절을 막기 위한 대책에 동참하지 않는 업체에 대해서는 계약 해지까지 염두해두고 있다는 입장으로 해석됩니다. 

<인서트 :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

머피 주지사는 매년 평균 200명 이상의 주민이 총기로 살해되고 총기 자살은 180여명, 격발 사고로 인한 부상자 600여명을 포함 총 1,300명 이상이 매년 총기 사고로 부상을 입었다는 통계조사를 인용하기도 했습니다. 

<인서트 :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

이번 행정명령에는 부주의한 총기 사용을 부추길 수 있는 보험 상품 판매를 금지하기 위해 재무부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기관들에 대한 총기 안전 정책 마련 여부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또한 담고 있습니다. 

머피 주지사는 주 정부와 연계된 은행들에 지불되는 수수료가 연 10억 달러에 달한다고 밝히며,  해당 규정을 지키지 않는 은행들 역시 계약 해지를 당할 수 있다는 점을 염두해 둔 것으로 풀이됩니다. 

머피 주지사의 이번 행정명령에 따라 해당 부서는 총기 관련 업체들에게 요구할 공공 안전 준수 관련 기준을 마련해야 하고, 재무부는 30일 이내에 관련 금융 기관에 총기 안전 관련 규칙 시행 및 준수 여부를 요청해야 합니다. 

AM1660 K-라디오 김성진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