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스쿨버스 지연 및 고장 4년 동안 73% 증가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뉴욕시 스쿨버스 지연 및 고장 4년 동안 73% 증가

Kradio보도국 0 38

뉴욕시 스쿨버스 지연 및 고장 4년 동안 73% 증가


 

d5f8b034820b2560c18a5d638f68d744_1566852

 

 

<앵커> 뉴욕시에서 운행되는 스쿨버스의 지연 운행 및 고장은 지난 4년 동안 73%가 증가했습니다. 특히 특수 교육 아동들이 스쿨버스 지연과 고장으로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주 교육국은 스쿨버스 운행 지연을 막기 위해 모든 스쿨버스에 GPS를 설치하고 버스 회사에 대한 규정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다음 주 개학을 앞두고 학부모들의 우려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김경미 기자가 전합니다.

 


도시 데이터 분석 결과 뉴욕시에서 운행중인 스쿨버스의 지연 및 고장은 지난 2015-2016 학년도 6만 3천 184 건에서 2018-2019 학년도에는 무려 10만 9천 58건으로 지난 4년 간 73%가 증가했습니다.

스쿨버스 고장 건수는 2015-2016 학년도  6천 9백 88건에서 2018-2019 학년도 9천 4백 88건으로 36% 증가했고 이 기간 동안 지연 운행은 77%가 증가했습니다. 지연 운행은 교통 혼잡으로 인해 발생했으며 작년 한 해 동안 교통혼잡은 인해 66%의 운행 지연을 야기시켰습니다.

지난 4년 간 발생한 전체  34만 4천 8백 18건의 지연 운행 및 고장 건수 중 2/3 이상인 72%가  특수 교육 아동을 태운 버스에서 발생했습니다.  특수 교육 학생들은 대중교통보다 스쿨버스를 더 많이 이용하고 있고, 경로와 스케줄이 변경됐을 때 대처가 쉽지 않아 문제가 더 크다는 지적입니다.   

장애 아동 옹호 비영리단체 인클루드 NYC(INCLUDEnyc) 정책 관리자 로리 포드베스커는 "당신에게 커뮤니케이션을  하기 어려운 아이가 있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두려움이 더 클 수 밖에 없다"며 "어떤 아이들은 장애로 인해 주변 환경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에 과민하게 반응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포드 베커는 "뇌성마비로 말을 잘 하지 못하는 16살 아들 잭을 방과후 때로는 몇시간 동안 아들이 어디에 있는지 모른 채 두려움과 공포 속에서 스쿨버스를 기다린 적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리 피에르는 4년 전 다운증후군과 언어 장애를 가진 9살짜리 아들 예레미야가 탄 스쿨버스가 사고가 났지만, 몇 시간 뒤인 저녁 7시 킹스 카운티 병원으로부터 전화를 받을 때까지 아들이 어디에 있는지 추적할 수 없어 발을 동동 굴렀다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뉴욕시 교육국은 올 가을부터 지연 운행을 막기 위해 모든 스쿨 버스에 GPS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학생 수송 담당 부서에 직원을 추가로 배치하고 버스 회사에 대한 벌금 규정을 강화하는 등 스쿨 버스 문제 개선을 위한 새로운 규정도 함께 발표했습니다.

뉴욕시 교육위원장 마크 크레이거 의원은 "스쿨버스 문제에 있어 학생 수송 담당 부서와 교육국 내에 무관심과 무책임이 상존해 왔다"며 "운행 지연 및 사고의 증가는 감독관이 제역할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으로, 누군가 책임을 지고 버스회사에 책임을 묻고 시스템을 감시해야 할 것"이라며 보다 철저한 시스템 운영을 촉구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경미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