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어떠한 검증도 받겠다"…국민청문회 수용 방침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조국 "어떠한 검증도 받겠다"…국민청문회 수용 방침

Kradio am1660 0 17
보관받기인쇄
"어떤 검증도 마다안해…'국민청문회' 응할것"
"확인안된 의혹 제기에 허위사실 유포" 지적
'동생사채·웅동학원 부채 누락'에 "확인할 것"

associate_pic3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각종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8.23.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김재환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매일매일 제 주변과 과거를 고통스럽게 돌아보고 있다. 많이 힘들다"면서 "하지만 어떠한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 '국민 청문회'가 준비될 경우 당연히 출석해 답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46분께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앞으로도 국민들의 비판과 질책을 달게 받겠다"면서 "다만 이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와 명백한 허위 사실의 유포가 많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장관 후보자로서 어떠한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면 지금 제기되고 있는 모든 것에 대해 답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에서 여야간 인사청문회 일정을 두고 협의가 이뤄지지 못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밖 '국민 청문회' 제안에도 응할 의사를 밝혔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정의당이 전날 보낸 소명 요청서에도 답하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어제 민주당에서 '국민 청문회'를 제안해준 것이나 정의당에서 소명 요청서를 보내준 것들은 국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청문회'가 준비될 경우 당연히 여기에 출석해 답하겠다"며 "'국민청문회' 형식은 정하는대로 따르겠다. 정의당의 소명 요청에도 조속히 응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집안이 운영하는 웅동학원과 딸 학업 관련 의혹 등은 계속 제기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웅동학원 이사로 재직할 때 동생이 법인 소유의 땅을 담보로 14억원의 사채를 빌린 것을 알고 있었는지' 질문에 "전혀 모르는 사실이다.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웅동학원 부채가 재무제표에 반영됐다는 해명이 거짓이라는 의혹이 있다'는 물음에는 "확인해보고 답할 사항 같다. 인사청문회 준비단에서 기록을 보고 있으니 충분히 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밖에서 집회가 열리고 실망한 대학생들의 촛불집회도 있다. 국정농단에 비유할 만큼 여론이 좋지 않은데 사과할 생각이 있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그런 비판과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성찰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 '자유한국당에서 3일 동안 열면 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했는데 후보자 생각은 어떤지' 묻자 조 후보자는 "처음 듣는 얘기"라며 "정당에서 합의할 사항인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조 후보자는 '딸의 부정입학 의혹을 아직도 가짜 뉴스라고 생각하는지' 질문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 밖에 '의혹을 제기한 사람들을 처벌해야 한다는 생각인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이 문제될 거라고 생각 못 했는지',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는데 책임지고 자진사퇴하는 것은 어떤지' 등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사무실로 향했다.

akang@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