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PD 경관 또 자살...올들어 8명째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NYPD 경관 또 자살...올들어 8명째

Kradio보도국 0 30

NYPD 경관 또 자살...올들어 8명째


1353687b6751dfe2cec2c2413ed7b568_1565723
<사진=NYPD>


<앵커> 또 한 명의 뉴욕시경 소속  경관이 자살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올해 들어서만 벌써 8명의 경관이 자살을 택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경 브롱스의 50 경찰서 소속인 37세의 젊은 경관이 자살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미 전역에서 가장 거대한 경찰 조직인 뉴욕시경에서 올해 들어 8번째로 발생한 자살 사건입니다.

 

용커스 경찰은 13일 아침, 웨체스터 시티의 쇼어뷰 드라이브에서 뉴욕시경 소속 경관이 사망한채 발견됐으며, 명백히 자살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뉴욕시경 대변인은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사망한 경관은 7년차 베테랑으로 보안 강화를 위해 임시로 양키 스타디움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망 당시에는 비번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제임스 오닐 경찰국장은 6월, 지난 5년간 매년 평균 4-5명의 경관이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며, 올해는 평균을 넘어서는 심각한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인서트: 제임스 오닐 / 경찰국장>

 

현재 뉴욕시경은 심리적 어려움이 있는 경관들을 위해 경찰 내 핫라인(1-888-COPS-COP)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오닐 국장은 익명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핫라인을 적극 활용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지선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