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한인사회, "일본의 경제보복, 이대로 둘 순 없다"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뉴욕 한인사회, "일본의 경제보복, 이대로 둘 순 없다"

Kradio보도국 0 102

뉴욕 한인사회, "일본의 경제보복, 이대로 둘 순 없다"

 

 

a87dce98fc9e917081fd910abb782859_1565303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한인 사회단체 회합에서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앵커>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에 대해 한국은 물론 전세계의 비판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뉴욕 한인사회에서도 일본의 이런 부당한 보복 행위에 대한 비판 여론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인 주요 단체장들은 오늘(8일) 모임을 갖고 일본의 부당한 경제 보복 규탄을 위한 결의안을 만들어 뉴욕시, 뉴욕주, 연방의회에 제출하겠다는 뜻을 모았습니다. 김향일 기자가 전합니다.

 

8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 모인 30여 명의 각 한인 단체 대표들은 한 목소리로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행위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시대착오적인 행위'라고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한국의 국내 정치적인 이슈를 넘어, 이 상황을 어떻게 현명하게 대처할 지에 대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찰스 윤>

 

이날 대책회의에 참석한 한인 각 단체 대표자들은 각자 자신의 소신을 피력했는데요.

 

"한반도를 침략한 일본이 역사적인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이렇게 비열한 경제 보복행위를 하는 것을 절대로 용납해서는 안된다"

"과거의 역사를 현재에 되살리려는 일본 극우 정치인들의 노름에 우리 한인들이 놀아나서는 안된다"

"한국과 일본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서 미국이 나서야 하고, 그걸 원하는 한인들이 많다"

"한국에서는 물론 이곳 미국에서도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불길이 일어나고 있다. 우리 모두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나서자"

"정치는 정치고 경제는 경제다. 지난 수십년간 정치적인 갈등이 계속된 한국과 일본이지만 이렇게 경제적인 보복에 나선 일은 없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다. 미국에 살고 있는 한인 동포들이 정치력을 발휘해 돌파구를 찾자" 등, 각자가 가지고 있는 생각과 주장을 거침없이 내뱉고 의견을 나누는 의미있는 논의가 계속됐습니다.

 

<인서트: 한인들 목소리>

 

이번 한-일간 경제적 정치적 갈등 고조 문제에 대한 한인 사회 대책회의를 주재한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오늘 모인 의견을 정리해서 결의안을 만든 뒤 우리가 살고 있는 지역사회, 나아가 연방의회에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서트 : 찰스 윤>

 

이날 대책회의에 대해 한인 동포사회에서는 미국에 살고 있는 소수 이민자들인 한인 사회가 고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위기 상황에 힘을 보탤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소중한 자리였고, 한인 사회의 정치력을 발휘해 고국인 한국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향일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