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인회 35대, 36대 인수인계 절차 완료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뉴욕한인회 35대, 36대 인수인계 절차 완료

Kradio보도국 0 192

뉴욕한인회 35대, 36대 인수인계 절차 완료

 

 

0a04877265f5cb1b1a0fde5f4850aa12_1563572
뉴욕한인회 35대, 36대 인수인계가 19일 뉴욕한인회관에서 열렸다. 박종호 회계사, 이해남 회계사, 이광량 인계위원장, 김민선 전 회장, 찰스윤 회장, 김영덕 인수위원장, 김용철 인수위간사, 이경림 회계사(왼쪽부터) 



<앵커> 논란이 계속됐던 뉴욕한인회 35대, 36대 집행부간 인수인계 절차가 마무리됐습니다. 36대 뉴욕한인회 집행부는 그동안 한인사회를 뜨겁던 인수인계 과정에서의 논란을 마무리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인수인계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뉴욕한인회관에 설치된 이민사박물관의 향방을 두고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미 기자가 전합니다.



뉴욕한인회 36대 신임 집행부 인수위원회가 전임 35대 뉴욕한인회와의 인수인계 절차를 마무리했습니다. 19일 뉴욕한인회관에서 열린 인수인계식에서 35대, 36대 전현임 집행부는 한인 사회의 화합과 뉴욕한인회의 발전을 위해 인수인계 절차를 마무리 하게 돼 의미가 크다고 전했습니다.

김영덕 인수위원장은 "그간 한인사회에 불거졌던 여러가지 논란에 대해 어느 정도 정리가 됐다"며, "다소 늦었지만 전현임 집행부간에 인수인계 절차가 이뤄질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인서트: 김영덕 인수위원장>

인수위 측 이경림 회계사는 "이민사박물관 설치를 위해 많은 한인들이 기금을 쾌척해 주셨고, 그 부분에 대한 명확한 구분이 없어 전임 뉴욕한인회 측이 제시한 인계서에 따라 일정 부분 인정하는 것으로 인수인계가 이뤄지는 것"이라며, "큰 그림에서 인수인계가 이뤄진 것이지만, 보다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별도의 감사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인서트: 이경림 회계사>

김민선 전 뉴욕한인회장은 뉴욕한인회 인수인계 과정에서 불거진 회계 문제 논란에 대해 해명하면서, "뉴욕한인회관에 설치된 이민사박물관은 별도의 독립적인 비영리단체 설립됐다"며, "한인사회에서 논란이 된 재정 및 회계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고, 이민사박물관 설립 기금 중 많은 부분이 한인회관 수리비용과 이민사박물관 설립을 위해 쓰였다"고 밝혔습니다.      


<인서트: 김민선 회장>


0a04877265f5cb1b1a0fde5f4850aa12_1563573


한편, 찰스 윤 신임회장은 "뉴욕한인회관에 설치된 이민사박물관이 한인 후세들을 위한 이민 역사 교육장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개인적인 생각으로 이민사박물관이 뉴욕한인회관 산하의 단체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옳다"고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인서트: 찰스 윤 회장>

이로써 뉴욕한인회 35대, 36대 전현임 집행부간 인수인계 절차는 양측이 인수인계서에 서명함으로써 형식적인 절차는 마무리 됐습니다.

하지만, 과연 뉴욕한인회관 내에 설치된 이민사박물관이 앞으로 어떤 형태로 발전해 나가야 하는 지를 두고 한인사회의 관심과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AM1660 K라디오 김경미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