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 국무 "트럼프 친서, 한반도 비핵화 토대 기대"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폼페이오 美 국무 "트럼프 친서, 한반도 비핵화 토대 기대"

Kradio am1660 0 59
15052_14337_3454.jpg
사진=청와대홈페이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친서가 북한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토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AP통신과 CNBC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란 문제 논의를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하기 위해 워싱턴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과 북한은 더 나은 지점에 있다"며 "북한과 실무협상이 시작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과 중요한 논의를 계속할 수 있는 좋은 토대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도 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같은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면서 "두 정상 간에 서한은 계속 오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서한의 발송 시점과 내용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읽은 뒤 "이 편지가 훌륭한 내용을 담고 있어 만족한다"면서 "이 편지의 흥미있는 내용을 진지하게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통신도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