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윤석열 공방' 가열…"개혁 적임자" vs "반드시 저지"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여야, '윤석열 공방' 가열…"개혁 적임자" vs "반드시 저지"

Kradio am1660 0 132
14831_14121_2822.jpg

여야는 18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과 관련해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에 최고 적임자"라며 치켜세운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전형적인 코드 인사"라며 날을 세웠다. 국회 등원을 거부하고 있는 한국당은 "청문회를 통해 적극 저지해야 한다"라며 '윤석열 청문회' 참여를 시사하기도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권력에 굽힙 없는 강력한 원칙주의자로 국민적 희망을 받아왔다"라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담보하고 적폐청산과 검찰개혁을 완수해서 검찰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관석 의원도 "검찰총장 임기제 도입 이후 고검장을 안 거치고 총장 지명 된 첫 사례로 그만큼 검찰개혁과 적폐청산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며 "윤 후보자는 국정농단 수사와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 등 각종 권력형 비리 수사과정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뒀을 뿐만 아니라 부당한 외압에도 결코 굴하지 않는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큰 신뢰를 줬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새 총장 지명을 통해 검찰이 원칙을 바로 세우고 권력이 아니라 국민에게 충성하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를 적극 방어할 것을 예고했다. 

14831_14122_2913.jpg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 후보자 지명에 대해 "전형적인 코드 인사"라며 칼날 검증을 예고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정책의원총회에서 윤 후보자 지명과 관련해 "공수처, 엉터리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의 쓴소리를 이제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이 정권에 불만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선언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또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우리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 보복을 통해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이라고 보인다"라며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이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모든 공직 후보자들에 대해서 엄정한 검증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자와 법무부 장관 시절 악연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선 "누구와도 악연이 없다. 그냥 법대로 원칙대로 집행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내 사람을 중요시 여기는 인사 스타일에 비춰 충분히 예견된 코드 인사"라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윤 후보자는 총장 임기제가 시작된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총장에 임명되는 최초 인물이라 검찰 내부 동요도 예상된다"며 "바른미래당은 이런 문제점을 감안하되 인사청문회가 정치 공세로 흐르지 않도록 개혁성, 도덕성을 중심으로 인사검증에 임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도 "과연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코드 인사가 아니라 검찰개혁 과제들을 해결하고 검찰 수장이 될 만한 자질을 지녔는지 청문회에서 나노검증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