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탈당 선언 "더 이상 한국당 역할 기대하기 어려워"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홍문종, 탈당 선언 "더 이상 한국당 역할 기대하기 어려워"

Kradio am1660 0 47
14826_14116_1739.jpg
홍문종 페이스북.

홍문종 의원이 18일 "더 이상 한국당 역할을 기대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이 들어 태극기를 사랑하는 세력을 주축으로 정통지지층을 결집하러 나섰다"라며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랜 불면의 고민을 접고 정치적 동지였던 한국당을 떠나려 한다"며 "저라도 먼저 나서지 않으면 보수재건이 요원하게 될 것 같은 압박감의 결과다. 비록 당을 떠나지만 애국의 길, 보수의 길에서 반드시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당의 주인은 우리라는 생각에 당내투쟁을 고집하고 고민하기도 했다. 하지만 보수정권을 창출해야 하는 우리 당면의 과제에는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현실을 깨닫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당내 의원들을 설득도 해봤다. 한국당이 보수우익의 중심이 되려면 무엇보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부당하다고 그토록 처절히 외치는 우파시민들의 마음을 풀어야 한다고 했다"며 "당 차원에서 탄핵백서를 제작해 탄핵기록의 왜곡을 막자고도 말했고 황교안 대표에게도 당부했지만 별다른 대답을 듣지 못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나서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하지만 돌아오는 것은 '공천받기 위한 꼼수'라는 차마 옮기기 민망할 악담들이었다"며 "과거 박 정부 당시 인연을 나누던 몇 동료의원의 처세술도 상처가 됐다. 박 전 대통령 앞에서 어떤 처신을 했는지 생생한데 달라진 표정으로 민심을 전하는 그들이 놀라웠다"고 전했다.

그는 "면전에선 아무런 내색을 하지 않았다. 맞서 싸울 것이 아니라고 판단한 이유는 정치영역을 품앗이로 확장해 줄 한 식구란 생각 때문이었다"며 "와중에 통합의 큰 물결이 되어 다시 만나자는 격려 문자로 위안을 준 후배에게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모 의원이 공개적으로 창당의 정치적 대의명분을 요구한 것에 대해 "정통 우파에 선명한 정치결사의 구심점이 돼 국민을 바라보는 정치를 실현할 것이다. 3년간 태극기를 흔들어 정통 우파 지지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겠다"라고 했다.

그는 "신당창당은 보수정당의 외연확장으로 평가하는 것이 맞다"며 "당장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등이 여당인 민주당과 뜻을 함께하니, 여야4당이 하나가 돼 6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내 한국당을 패싱한 채 국회가 열리게 되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앞으로 한국당 혼자 어떻게 보수우파 정책을 국회에서 실현시키겠다는 말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회자정리, 거자필반이다"며 "정치를 역사 앞에 떳떳한 성과로 나올 수 있도록 늘 마음에 새기도록 노력하겠다. 응원해달라"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지난 15일 서울역에서 탈당과 애국당 입당을 공식화한 바 있다. 전일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공동대표로 만장일치 추인된 뒤, 한국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