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컵스전 7이닝 2실점 호투… 시즌 10승은 무산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류현진, 컵스전 7이닝 2실점 호투… 시즌 10승은 무산

Kradio am1660 0 65

 


14744_14036_2455.jpg
류현진 인스타그램.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즌 10승 달성에 또 다시 실패했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7피안타 8탈삼진 2실점(비자책점) 호투를 펼쳤다.

지난 11일 LA 에인절스전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류현진은 불펜진의 난조로 승리를 날려버렸다. 이날 경기에서도 역투를 펼쳤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시즌 10승 고지에 오르지 못했다. 개인 통산 50승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1.26으로 끌어내렸다.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공고히했다.

류현진은 1회초 다소 불안하게 출발했다.

첫 타자 하비에르 바에즈를 3구 삼진으로 처리한 류현진은 크리스 브라이언트를 투수 앞 땅볼로 잡아냈다. 그러나 앤서니 리조와 윌슨 콘트라레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호흡을 가다듬은 류현진은 데이비드 보티를 상대로 낮은 체인지업을 던져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류현진은 2회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앨버트 알모라 주니어와 제이슨 헤이워드를 범타로 처리한 류현진은 호세 퀸타나를 3구 삼진으로 잡아냈다. 커터와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상대 타선을 막아냈다.

류현진은 3회 1사 후 바에즈에게 3루수 방면의 내야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브라이언트에게 몸쪽 커터를 던져 유격수 앞 병살타로 잡아내 위기를 넘겼다.

4회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리조, 콘트라레스, 보티로 이어지는 클린업 트리오를 모두 내야 땅볼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5회 선두타자 앨버트 알모라에게 안타를 내준 후 헤이워드를 삼진으로 잡아냈다. 이후 호세 퀸타나에게 희생번트를 내줬지만, 에디슨 러셀을 삼진으로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6회 실점을 기록했다. 선두타자 바에즈를 상대로 3루 땅볼을 유도했지만, 3루수 저스틴 터너의 악송구로 주자를 내보냈다. 이후 브라이언트에게 중전안타를 내준 후 콘트라레스에게 내야안타를 맞고 실점을 했다. 왼쪽으로 치우친 수비 시프트로 인해 병살타구가 안타로 둔갑했다. 이어 보티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역전을 허용했다. 다행히 2점 모두 비자책점으로 기록됐다.

2-2로 맞선 7회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카를로스 곤잘레스를 투수 앞 땅볼로 처리한 후 러셀을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어 바에즈를 7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스탠딩 삼진으로 잡아냈다. 몸쪽 낮은 코스로 파고드는 포심패스트볼은 이날 경기의 백미였다.

다저스는 2-2로 팽팽하게 맞선 8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류현진은 타석에서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4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좋은 타구를 날렸지만, 3루수 정면으로 날아가 아쉬움을 남겼다. 시즌 타율은 0.115로 떨어졌다.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