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현 남편 “고유정, 아들 죽인 정황 많아” 주장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고유정 현 남편 “고유정, 아들 죽인 정황 많아” 주장

Kradio am1660 0 181
14675_13969_215.jpg
고유정. 사진=뉴시스.

자신의 아들을 살해했다며 고유정(36)을 고소한 현재의 남편 A(37)씨가 언론과 만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제주지방검찰청으로 고씨를 고소한 이유를 “충북경찰을 믿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제주시내 한 카페에서 기자들과 만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의 현재 남편 A씨는 “숨진 아들에 대한 경찰의 수사 확대를 요구했다”며 “하지만 경찰을 믿을 수 없어 변호인과 논의 끝에 고소장을 내는 방식으로 수사 확대를 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와 고씨의 아들 B(4)군은 지난 3월2일 오전 10시경 충북 청주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 13일 고씨가 아들을 살해했다며 고씨를 살인죄 혐의로 제주지검에 고소했다.

A씨는 고씨의 범행을 의심할 만한 정황에 대해 숨진 아들 B군이 발견 당시 상태와 B군의 감기약과 이에 대한 고씨의 반응, B군의 장례 과정에서 고씨의 행동, B군과 C군의 육아를 꼽았다.

A씨는 “퀸사이즈 침대 두개를 붙였기 때문에 아들 B군이 바닥으로 떨어질 수 없는 구조였다”며 “잠든 아이가 몸을 뒤척이자 아이와 조금 떨어진 상태에서 잤는데 아이가 아래로 수직 이동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발견 당시 아이의 얼굴 주변에 피가 묻어 있었고 지금도 침대 매트리스에는 피가 묻어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A씨는 또 B군 감기약과 관련해 “고씨가 제주에서 청주로 올라오면 감기 때문에 따로 자야한다고 얘기했다”며 “하지만 고씨가 감기약을 먹을 정도가 아니였다”고 의심했다.

A씨는 “아이들과 함께 청주로 오는 것을 미루다 보니 고씨가 C군과 함께 오지 못해 섭섭해서 따로 자겠다는 줄 알았다”며 “당시는 의심할 만한 상황이 아니었지만 아이가 숨진채 발견된 2일도 따로 자겠다고 미리 말했다”고 밝혔다.

B군이 숨진후 장례식을 치르며 A씨와 고씨 사이 다툼도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아이가 숨져 힘든 시기였지만 고씨가 곁에 있지도 않고 위로조차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아이가 자랐던 곳이 제주이기 때문에 아이들 제주에 안치하기 위해 비행기표를 끊었는데 고씨가 갑자기 못 가겠다고 말한 뒤 혼자 왔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A씨는 아이들 육아 부분에서도 의심할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고씨와 지난해 상반기부터 아이 둘까지 네 명이 함께 살자고 약속했다”며 “청주에서 아이들이 다닐 어린이집까지 등록해 이주를 재촉했지만, 고씨가 계속 뒤로 미뤘고 결국 B군만 청주에 오게 됐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A씨는 “아들 B군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는 것이 목표”이라며 “아들이 청주에 정말 오고 싶어했지만, 상황이 이렇게 돼 아이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