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과 회담 불발 시 추가 관세"…"위안화 평가절하"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트럼프 "시진핑과 회담 불발 시 추가 관세"…"위안화 평가절하"

Kradio am1660 0 49
14427_13728_258.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자신과 만나지 않는다면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를 향해 중국이 위안화 평가절하로 이득을 얻는 동안 기준금리를 내리지 않고 있다고 거듭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CNBC '스쿼크 박스'(Squawk Box)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으면 예고한 대로 3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물품에 최고 관세 25%를 매기겠다고 밝혔다.

그는 양국 정상회담이 불발되면 즉시 중국에 대해 새로운 관세가 부과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회담이 예정돼있다(scheduled)"고 덧붙였다.

그는 "시 주석이 (G20에) 가지 않으면 나는 놀랄 것이다. 아마 그는 갈 것이며 그가 가지 않으리라고 들은 적이 없다"며 "우리는 만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과 협상을 할 것으로 믿는다며 "왜냐하면 그들은 그렇게 해야 하기 때문"(because they’re going to have to)이라고 자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6일 "G20정상회의 뒤 2주안에  (대중국 추가관세를) 결정할 것이다. 시 주석과 만나는데,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보겠다"고 말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도 G20에서 양국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지만 중국은 확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자국 통화인 위안화를 절하해 엄청난 경쟁력을 얻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시 주석이 직접적으로 통화 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건 부당한 이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공정한 경기장을 가져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의 연준이 우리를 매우 매우 방해하기 때문( because our Fed is very, very disruptive to us)"이라며 "공정한 경기장 없이도, 우리는 관세가 우리에게 막대한 경쟁 우위를 주기 때문에 이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 중앙은행의 수장이 시 주석이라는 점을 잊지 말라. 그는 중국의 대통령이며 원하는 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며 "그들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하고 이는 관세를 무효화한다"고 지적했다.

달러당 위안화는 최근 심리적 저지선으로 일컬어지는 7위안에 근접했다. 미 재무부는 5월28일 발표한 환율보고서에서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는 않았다. 중국은 전과 같이 관찰대상국 목록에 올랐다.

그는 금리 인하를 단행하지 않는 연준을 향해 거듭 날을 세웠다. 그는 "중국은 화폐를 평가절하한다. 그들은 몇년 동안 그래왔다"며 "그들은 엄청난 경쟁 우위를 가졌고 우리는 연준이 금리를 내리지 않았기 때문에 이점을 갖지 못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5월10일 0시1분(한국시간 오후 1시 1분)부터 2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물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렸다.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에 대해서도 추가 관세를 매기겠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이달 1일부터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최대 25%로 인상하며 보복했다.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