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이희호 여사, DJ 만나 사무친 그리움 풀기를"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바른미래당 "이희호 여사, DJ 만나 사무친 그리움 풀기를"

Kradio am1660 0 32
14449_13751_3132.jpg

바른미래당은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부쳐 "꿈길에서 아스라이 손을 놓았을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나 사무친 그리움을 풀고 헤어짐 없는 영원한 곳에서 변함없이 아름답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한다"고 애도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꼭 쾌차하시어 따뜻한 햇살이 간지럽도록 다시 함박웃음 주시기를 간절히 믿었건만 여사께서는 그리운 김 전 대통령을 만나 아이처럼 천진난만하게 웃으실 기대가 더 크셨던가 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고인은 김 전 대통령을 만나 47년간 내조한 배우자이자 민주화 동지를 넘어 스스로가 민주화의 큰 나무로 무성히 잎을 피워낸 민주화 운동가"라며 "일제강점기 고등교육을 받은 신여성이자 해방 후에는 미국 유학을 한 배움을 바탕으로 YWCA 활동 등 대한민국에서 여성운동가로서 1세대 여성운동을 개척했다"고 했다.

또 "김 전 대통령과 결혼한 후에는 김 전 대통령의 옥바라지는 물론 '김대중 납치 사건', '김대중 내란 음모 사건', '가택연금'  등 갖은 고초와 탄압을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온 몸으로 겪으며 이겨냈다"면서 김 전 대통령이라는 거목을 키우고 꽃피워낸 건 역사였지만 국제적 구명운동과 석방운동 등 그를 지켜낸 건 여사의 존재였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고인을 추억했다.

이어 "대한민국 민주화 역경의 산증인이자 대통령의 영부인으로서 김 전 대통령 못지않게 국민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며 "고인은 선구적 여성운동가로서 김 전 대통령의 내조자이자 민주화 동지이며 정치적 조언자로서 대한민국 현대사에 길이 남을 역사의 위인으로서 가히 파란만장한 생을 살았고 눈을 감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