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나이 > 시쿵 (진행:김은자) > AM1660 K-RADIO

si-kung.jpg

아버지의 나이

Kradio 0 1,295

아버지의 나이  / 정호승  

나는 이제 나무에 기댈 줄 알게 되었다 

나무에 기대어 흐느껴 울 줄 알게 되었다 

나무의 그림자 속으로 천천히 걸어들어가 

나무의 그림자가 될 줄 알게 되었다 

아버지가 왜 나무 그늘을 찾아 

지게를 내려놓고 물끄러미 

나를 쳐다보셨는지 알게 되었다 

 

나는 이제 강물을 따라 흐를 줄도 알게 되었다 

강물을 따라 흘러가다가 

절벽을 휘감아돌 때가 

가장 찬란하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해질 무렵 

아버지가 왜 강가에 지게를 내려놓고 

종아리를 씻고 돌아와 

내 이름을 한번씩 불러보셨는지 알게 되었다 

 

화더스데이를 하루 앞둔 토요일 아침입니다.
 유월도 훌쩍 반이 지나갔는데요오늘도 여러분들과 변함없이 문학을 논하고 삶을 나누려 합니다.  
가족들을 위해  최 전방에서 일하고 가족들의 벽이 되어주신  아버지..가만히 들여다 보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그림자 같은 분. 있
는듯 없는듯  뒤에서 바쳐주는 뒷배경같으신 분.  그런 아버지가 생각나고 그리워지는 토요일 아침입니다.

 

케이 포엠 – 낭송 / 김은자 

 

아버지의 등을 밀며  / 손택수

 

아버지는 단 한 번도 아들을 데리고 목욕탕엘 가지 않았다 

여덟 살 무렵까지 나는 할 수 없이 

누이들과 함께 어머니 손을 잡고 여탕엘 들어가야 했다 

누가 물으면 어머니가 미리 일러준 대로 

다섯 살이라고 거짓말을 하곤 했는데 

언젠가 한 번은 입 속에 준비해둔 다섯 살 대신 

일곱 살이 튀어나와 곤욕을 치르기도 하였다 

나이보다 실하게 여물었구나, 누가 고추를 만지기라도 하면 

어쩔 줄 모르고 물 속으로 텀벙 뛰어들던 목욕탕 

어머니를 따라갈 수 없으리만치 커버린 뒤론 

함께 와서 서로 등을 밀어주는 부자들을 

은근히 부러운 눈으로 바라보곤 하였다 

그때마다 혼자서 원망했고, 좀 더 철이 들어서는 

돈이 무서워서 목욕탕도 가지 않는 걸 거라고 

아무렇게나 함부로 비난했던 아버지 

등짝에 살이 시커멓게 죽은 지게자국을 본 건 

당신이 쓰러지고 난 뒤의 일이다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까지 실려온 뒤의 일이다 

그렇게 밀어 드리고 싶었지만, 부끄러워서 차마 

자식에게도 보여줄 수 없었던 등 

해 지면 달 지고, 달 지면 해를 지고 걸어온 길 끝 

적막하디적막한 등짝에 낙인처럼 찍혀 지워지지 않는 지게자국 

아버지는 병원 욕실에 업혀 들어와서야 비로소 

자식의 소원 하나를 들어주신 것이었다

 

-- 시쿵 심쿵 

 츨연: 권순자

e740e5b016c48ca2b03e2af48b3d8dc8_1497996

 위안부1  / 권순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별세했다

돌아보고 싶지 않구나

생각하고 싶지도 않구나

그래도 악몽은 발뒤꿈치 들고

어둠보다 재빨리 와서 잠을 방해하는구나

전쟁은 공포스러웠어

밤은 더 무서웠어

달이 피를 흘리는 걸 보았니

달빛이 핏줄기로 쏟아지는 것을 본 적 있니

나의 달은 낮이고 밤이고 피를 흘렸어

눈물대신 피가 흘렀고

콧물대신 피가 흘렀어

아랫도리도 피가 흘렀어

소리친다고?

소리치면 누가 와서 말려 줄 수 있어?

엄마는 너무 멀리 있고

나의 나라는 이름조차 빼앗겨

내가 어디서 죽어가는지도 몰랐어

전쟁괴물들만 득실거렸어

발목이 수십 수백 명의 감시줄에 걸려

그 욕된 막사를 도망치지 못했어

전쟁이 끝나도 머릿속이 지워지지 않았어

 

Female Slave 1

A brave old lady, who suffered

as a female slave, has passed away

I don’t want to look back

I don’t want to think about it

And yet the nightmares that haunt me

Come faster than the night and interrupt my sleep

The war was terrifying

The nights even more terrifying

Did you see the moon shedding blood?

Have you seen the moonlight gushing streams of blood?

My moon has shed blood by day, by night

From my eyes poured not tears but blood

From nose what poured was blood

And from my nether parts the blood poured too

Did you say I should scream?

If I scream will somebody come to stop this?

Mom is too far away

My country has been stripped of its name

Have I died, so I can’t remember what country I’m from?

Overwhelmed with the spectres of war

My ankle bound by dozens, hundreds of watchful eyes

I could not escape from that shameful barracks

Even though the war is over the memories do not vanis

 

권순자 시인 - 

 

 1958년 경상북도 경주에서 출생하였다.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영어교육학과와 국민대학교 교육대학원 영어교육학과를 졸업했다.(

석사논문 명『John Keats의 The fall of hyperion 연구 : 시인으로서의 성장과정』)

 1986년 《포항문학》에 「사루비아」외 2편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으며, 2003년 《심상》신인상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바다로 간 사내』,『우묵 횟집』,『검은 늪』,『낭만적인 악수』,『붉은 꽃에 대한 명상』,『순례자』등이 있고, 

『검은 늪』의 영역시집 『Mother's Dawn』이 있다. 

 2001년 시 「목련」으로 ‘동서커피문학상’, 2003년 시 「장마」로 ‘시흥문학상’, 2012년 시집 『붉은 꽃에 대한 명상』으로

 ‘아르코 문학상’을 수상했다. 현재 서울 강신중학교 영어교사로 재직하고 있다.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열리는 ‘수요집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눈물 어린 증언을 직접 듣고, 

그 분들을 위해 아무 것도 해드릴 수 없음을 통감하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양심으로서 실록을 겸한 일본군 위안부 시를 쓰게 되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시쿵: 시즌 2] 1월 26일 -잘 익은 상처에선 꽃향기가 난다.
| 01.29 | 조회: 444
[시쿵: 시즌 2] 1월 19일 -나무를 길러본 사람은 안다
| 01.22 | 조회: 247
[시쿵: 시즌 2] 1월 12일 "돼지야 커다란 복 한덩이 짓고 싶다
| 01.22 | 조회: 405
2018년 김은자 시인의 시쿵 공개방송 댓글+2
2018년 김은자 시인의 시쿵 공개방송 | 2018.11.09 | 조회: 284
노래를 부른것은 새가 아니라 바다였다(종방)
불새–sin#49/김은자노래를부른것은새가아니라바다였다누이야저,노을속에는빨간새가살고있나봐누이는심해를건져수평선에넌다어서집으로돌아가야해아이가지평선을향해걸어간다끝이보이지않는들녘위해는붉게눕고그림자하나하얀숨을고른다누이야저,노을… | 2017.09.06 | 조회: 952
다시 천상병을 읽다
편지/천상병점심을얻어먹고배부른내가배고팠던나에게편지를쓴다.옛날에도더러있었던일,그다지섭섭하진않겠지?때론호사로운적도없지않았다.그걸잊지말아주기바란다.내일을믿다가이십년!배부른내가그걸잊을까걱정이되어서나는자네한테편지를쓴다네.맑고… | 2017.08.31 | 조회: 545
여름이 나이를 먹네
여름나이테/김은자여름이나이를먹네신록에어두워진그늘바닷가모래성추억에편지하듯여름이지워지는나이테를그리네멀리서아픈것들이밀려오네식은바람에일어서는다알리아안보이는가을속꽃질자리신열하는내게도잎진자리있었던가쓸쓸한눈매여름이홀로나이를먹네풀… | 2017.08.31 | 조회: 699
출신도 신분도 산속에서는 필요가 없지 않은가.
나는글쓰기를길을나서는것과같다고생각한다.굳이먼길이아니라도좋을듯싶다.바라기의대상은원근을가리지않으니까.무엇을찾느냐보다가까이있는것을어떻게바라보느냐가더중요하니까.일상생활이단조롭더라도눈을뜨고찬찬히살펴보면경이로운것이한두가지가아니… | 2017.08.19 | 조회: 999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꽃/김춘수​내가그의이름을불러주기전에는그는다만하나의몸짓에지나지않았다.내가그의이름을불러주었을때그는나에게로와서꽃이되었다.내가그의이름을불러준것처럼나의이빛깔과향기에알맞는누가나의이름을불러다오.그에게로가서나도그의꽃이되고싶다.우리… | 2017.08.19 | 조회: 559
다만 눈썹에 걸린 수평선이 출렁거릴 따름이었다
언덕위의집/정희성이집주인은무슨생각으로이렇게문을낮게낸것일까무심코열고들어서다이마받이하고눈물이핑돌다낮게더낮게키를낮춰변기에앉으니수평선이눈썹에와걸린다한때김명수시인이내려와산적이있다는포항바닷가해돋이마을물이들면언제고떠나갈한척의배같… | 2017.07.28 | 조회: 506
박인환시인 스페셜
얼굴/박인환우리모두잊혀진얼굴들처럼모르고살아가는남이되기싫은까닭이다꽃을꽂고산들무얼하나꽃이내가아니듯내가꽃이될수없는지금물빛몸매를감은한마리외로운학으로산들무얼하나사랑하기이전부터기다림을배워버린습성으로인해온밤내비가내리고이젠내얼굴에… | 2017.07.20 | 조회: 1158
막노동을 하고 싶다는 후배에게
막노동을하고싶다는후배에게/유용주일을한다는것은쉽게이야기하면품을판다는것인데우스운것은품보다포옴을파는사람이많다는사실이야정당하게품을팔아야바른삶을일구어나갈것인데폼부터먼저팔려고드니한심한일아닌가먼저정직하게품을팔것품파는데자신없는사람… | 2017.07.10 | 조회: 788
당신이 나를 슬쩍 밀었던가요
초원의빛/송찬호그때가유월이었던가요당신이나를슬쩍밀었던가요그래서풀밭에덜렁누웠던것인데초록이나를때렸죠등짝에찰싹,초록풀물이들었죠나는왠지모를눈물이핑돌아벌떡일어나,그너른풀밭을마구달렸죠초록신발이벗겨지는것도몰랐죠숨은가쁘고바람에머리는… | 2017.07.10 | 조회: 543
아름다운 도둑님
아름다운도둑님/김은자나는허공을꽃밭으로삼는줄장미의근성이부럽다.밖을향해손을내밀고비어있는쪽을향해발을뻗는줄장미의모색이나는오만하리만치아름답다.폭죽처럼꽃망울을터뜨리는향연이여름을채워줄것이다.어떻게무정한세상을향해말을걸어야하는지일러… | 2017.06.30 | 조회: 512
열람중 아버지의 나이
아버지의나이/정호승나는이제나무에기댈줄알게되었다나무에기대어흐느껴울줄알게되었다나무의그림자속으로천천히걸어들어가나무의그림자가될줄알게되었다아버지가왜나무그늘을찾아지게를내려놓고물끄러미나를쳐다보셨는지알게되었다나는이제강물을따라흐를줄… | 2017.06.20 | 조회: 1296
|   Tuesday (EST)
▶ 방송듣기

진행: 김은자 시인
토 2:00 PM ~ 3:00 PM
일 9:00 AM ~ 10:00 AM

프로그램 게시판
사연과 신청곡
라디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