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921 - [시즌4] 테마 - 상처 (감자의 몸, ​ 몸의 신비, 혹은 사랑) ​ > 시쿵 (진행:김은자) > AM1660 K-RADIO

poem_kung_long.jpg

100921 - [시즌4] 테마 - 상처 (감자의 몸, ​ 몸의 신비, 혹은 사랑) ​

AM1660KRADIO 0 217

 

 

0758f576915ab29bd547619c408a97f3_1634050
 

 

 

* 감자의 몸길상호

 

 

감자를 깎다 보면 칼이 비켜가는

움푹한 웅덩이와 만난다

그곳이 감자가 세상을 만난 흔적이다

그 홈에 몸 맞췄을 돌멩이의 기억을

감자는 버리지 못하는 것이다

벼랑의 억센 뿌리들처럼 마음 단단히 먹으면

돌 하나 깨부수는 것 어렵지 않았으리라

그러나 뜨거운 夏至의 태양에 잎 시들면서도

작은 돌 하나도 생명이라는

뿌리의 그 마음 마르지 않았다

세상 어떤 자리도 빌려서 살아가는 것일 뿐

자신의 소유는 없다는 것을 감자의 몸은

어두운 땅 속에서 깨달은 것이다

그러고 보니 그 웅덩이 속에

씨눈이 하나 옹글게 맺혀 있다

다시 세상에 탯줄 될 씨눈이

옛 기억을 간직한 배꼽처럼 불거져 있다

모르는 사람들은 독을 가득 품은 것들이라고

시퍼런 칼날을 들이댈 것이다

 

 

몸의 신비혹은 사랑 최승호

 

 

 

벌어진 손의 상처를

몸이 스스로 꿰매고 있다.

의식이 환히 깨어 있든

잠들어 있든

헛것에 싸여 꿈꾸고 있든 아랑곳없이

보름이 넘도록 꿰매고 있다.

몸은 손을 사랑하고 있는 모양이다.

몸은 손이 달려 있는 것이

부끄럽지 않은 모양이다.

 

구걸하던 손훔치던 손,

뾰족하게 손가락들이 자라면서

빼앗던 손그렇지만

빼앗기면 증오로 뭉쳐지던 주먹,

꼬부라지도록 손톱을

길게 기르며

음모와 놀던 손매음의 악수,

천년 묵어 썩은 괴상한 우상들 앞에

복을 빌던 손,

그 더러운 손이 달려있는 것이

몸은 부끄럽지 않은 모양이다.

 

벌어진 손의 상처를

몸이 자연스럽게 꿰매고 있다.

금실도 금바늘도 안 보이지만

상처를 밤낮없이 튼튼하게 꿰매고 있는

이 몸의 신비,

혹은 사랑.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080622 - [시즌4] 테마 [인생. 삶] - 시 ( 작은 것을 위하여/ 오분간 )
8월의 주제- [인생. 삶]*작은 것을 위하여/이기철굴뚝새들은 조그맣게 산다.강아지풀 속이나 탱자나무숲 속에 살면서도 그들은 즐겁고물여뀌 잎새 위에서도 그들은 깃을 묻고 잠들 줄 안다.작은 빗방울 일부러 피하지 않고… | 08.08 | 조회: 5
073022 - [시즌4] 테마 [여름] - 시 ( 여름숲에서 / 숲 )
여름숲에서/이건청여름 숲에 들면누가 먼저 와 있는 듯싶다이 산에 터 잡고 살고 있는누군가가 있는 것 같다상수리나무 둥치에 영지가 피어났다산까치 몇 마리가 푸르르 나른다개암나무 개암 열매가 툭 떨어진다이 산 구석구석을… | 08.01 | 조회: 19
072322 - [시즌4] 테마 [여름] - 시 ( 파도 / 파도 )
파도/강은교모래들의 숨소리가 들리는 바닷가나는 보았습니다.파도들이 달려올 때는 옆 파도와 단단히어깨동무한다는 것을손에 쥔 하얀 거품이모래밭을 덮는다는 것을나는 알았습니다.온몸을 하얀 거품 손에 감춘다는 것을파도들이 … | 07.26 | 조회: 24
071622 - [시즌4] 테마 [여름] - 시 ( 박각시 오는 저녁 / 여름에는 저녁을 )
박각시 오는 저녁 / 백석당콩밥에 가지냉국의 저녁을 먹고 나서바가지꽃 하이얀 지붕에 박각시 주락시 붕붕 날아오면집은 안방 문을 횅하니 열젖기고인간들은 모두 뒷등성으로 올라 멍석자리를 하고 바람을 쐬는데풀밭에는 어느새… | 07.18 | 조회: 32
070922 - [시즌4] 테마 [여름] - 시 ( 수박 / 수박을 읽다 )
수박/윤문자허리가 없는 나는 그래도줄무늬 비단 옷만 골라 입는다마음속은 언제나 뜨겁고붉은 속살은 달콤하지만책임져 주지 않는 사람에게는절대로 배꼽을 보여 주지 않는다목말라 하는 사람을 보면가슴이 아파 견딜 수가 없다겉… | 07.11 | 조회: 35
070222 - [시즌4] 테마 [여름] - 시 ( 청포도 / 바다에 오는 이유 )
*청포도/이육사내 고장 칠월은청포도가 익어가는 시절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먼 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흰 돛단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 | 07.06 | 조회: 29
062522 - [시즌4] 테마 [꽃] - 시 ( 꽃 / 수선화에게 )
*꽃/김사인모진 비바람에마침내 꽃이 누웠다밤내 신열에 떠 있다가나도 푸석한 얼굴로 일어나들창을 미느니살아야지일어나거라,꽃아새끼들 밥 헤멕여학교 보내야지*수선화에게/정호승울지 마라.외로우니까 사람이다.살아간다는 것은 … | 06.27 | 조회: 28
061822 - [시즌4] 테마 [꽃] - 시 ( 꽃 / 능소화 )
*꽃/안도현솔직히 꽃나무는꽃을 피워야 한다는 게 괴로운 것이다내가 너를 그리워하는 것,이것은 터뜨리지 않으면 곪아 썩는 못난 상처를바로 너에게 보내는 일이다꽃이 허공으로 꽃대를 밀어올리듯이그렇다 꽃대는꽃을 피우는 일… | 06.22 | 조회: 67
061122 - [시즌4] 테마 [꽃] - 시 ( 너에게 쓴다 / 내가 채송화꽃처럼 조그마했을 때 )
너에게 쓴다/천양희꽃이 피었다고 너에게 쓰고꽃이 졌다고 너에게 쓴다너에게 쓴 마음이벌써 길이 되었다길 위에서 신발 하나 먼저 다 닳았다꽃진 자리에 잎피었다 너에게 쓰고잎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너에게 쓴 … | 06.13 | 조회: 95
060422 - [시즌4] 테마 [꽃] - 시 ( 꽃 / 6월의 장미 )
*꽃/김춘수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그는 다만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그는 나에게로 와서꽃이 되었다.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누가 나의… | 06.06 | 조회: 56
052822 - [시즌4] 테마 [가족] - 시 ( 안쓰러움 / 부부 )
*부부/함민복긴 상이 있다한 아름에 잡히지 않아 같이 들어야 한다좁은 문이 나타나면한 사람은 등을 앞으로 하고 걸어야 한다뒤로 걷는 사람은 앞으로 걷는 사람을 읽으며걸음을 옮겨야 한다잠시 허리를 펴거나 굽힐 때서로 … | 06.02 | 조회: 58
052122 - [시즌4] 테마 [가족] - 시 (네 켤레의 신발 / 가장 )
네 켤레의 신발/이기철오늘 저 나직한 지붕 아래서코와 눈매가 닮은 식구들이 모여 앉아 저녁을 먹는 시간은얼마나 따뜻한가늘 만져서 반짝이는 찻잔,잘 닦은 마룻바닥조금만 바람이 불어도 소리 내는 창문 안에서이제 스무 해… | 05.23 | 조회: 84
050722 - [시즌4] 테마 [가족] - 시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 가난하다는 것은 )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정채봉하늘나라에 가 계시는 엄마가하루 휴가를 얻어 오신다면아니 아니 아니 아니반나절 반 시간도 안 된다면단5분 그래, 5분만 온대도 나는원이 없겠다얼른 엄마 품속에 들어가엄마와 눈 맞춤을 하… | 05.10 | 조회: 90
043022 - [시즌4] 테마 [봄] - 시 (봄의 노래/ 봄의 금기사항 )
봄의 노래 / 신경림​하늘의 달과 별은소리내어 노래하지 않는다들판에 시새워 피는 꽃들은말을 가지고 말하지 않는다서로 사랑한다고는하지만 우리는 듣는다달과 별은 아름다운 노래를꽃들의 숨 가쁜 속삭임을귀보다 더 높은 것을… | 05.04 | 조회: 109
042322 - [시즌4] 테마 [봄] - 시 (봄밤/ 봄길 )
봄밤/김수영애타도록 마음에 서둘지 말라강물 위에 떨어진 불빛처럼혁혁한 업적을 바라지 말라개가 울고 종이 들리고 달이 떠도너는 조금도 당황하지 말라술에서 깨어난 무거운 몸이여오오 봄이여한없이 풀어지는 피곤한 마음에도너… | 04.25 | 조회: 78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진행: 김은자 시인
토 1:30 PM ~ 2:00 PM
일 9:00 AM ~ 9:30 AM

프로그램 게시판
사연과 신청곡
라디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