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Mon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   Monday (EST)
▶ 방송듣기
프로그램 게시판
사연과 신청곡

포토갤러리(청취자 종범님) & 이야기 '아빠 내가 소금넣어줄게'

kradio 0 163

 

 

e08faf791c787d7d37906370aaa28565_1550596

청취자 종범님의 사진작품입니다

스타이븐슨 고등학교 옆  Rockefeller park,  비온 후 석양이 아름답습니다.

 

 


e08faf791c787d7d37906370aaa28565_1550596

 

 

여러분과 함께 읽고싶은 이야기...



'아빠 내가 소금 넣어줄께...'


얼마 전 숙취로 속이 쓰려 

순대국 집에서 순대국 한 그릇을 

기다리고 있는데, 

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 

여자 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 

느릿 느릿 안으로 들어 왔습니다.


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 임을 짐작 할수 있었지요.

조금은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 

주인 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그들을 향해 소리 쳤습니다.


" 이봐요 

이렇게 손님이 없는데 

다음에 와요"


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 저어....

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


" 응 알았다..... 

근데 얘야 이리좀 와볼래 " 


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습니다.


" 미안 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이야...."


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 주인 아저씨의 말이 낯빛이 금방 

시무룩 해 졌습니다.


" 아저씨 

빨리 먹고 나갈께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 이에요...."


아이는 찬 손바닥에 꽉 쥐어져  

눅눅해진 

천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습니다.


" 알았다... 

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 한다 "


잠시후 

주인 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그들에게 갖다 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 보았습니다.


"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 


아이는 

그렇게 말 하고는 

소금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 갔습니다.


그리고는 

자기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모두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 그릇에 

담아 주었습니다.


" 아빠 이제 됐어. 

어서 먹어....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떠. 

내가 김치 올려줄께 "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였습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 

조금전 자신의 행동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 얼굴을 바라보지 못했습니다.


이 글을 쓴 그 자리에 있던 손님은 그 아이와 아버지의 음식값을 같이 

지불하고 식당을 나왔답니다.


Pork Soup, Order Great, Haejangguk, Pot


사람은 귀천이 없으나 

스스로를 귀하게 할수도 

천하게 할수도 있습니다.


이 글을 읽는 

우리들만은사람을 대함에 있어 

외모로 판단하는 

천한 사람이 되지 않기를 바라고, 


일상의 행동이 

이 아이의 효행처럼 

세상에 좋은 빛이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한없이 

부족하다 생각하면 

한없이 부족하고....

한없이 

감사하다 생각하면

한없이 감사하듯....


더 못가짐에 불평하지말고

덜 가진 이들을 돌아보며

더 감사해하며 그들을 돌 볼수 있는 

여유와 감사를 

가지시길 바라며....


인생 길지 않습니다..

우리 눈 감는 날 아름답게 살았다..

후회없다..

하는 마음으로 

눈 감을 수 있게 보람된 삶을 살 수 있는 우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e08faf791c787d7d37906370aaa28565_1550596

청취자 종범님의 사진작품입니다.  이 곳은 종범님이 자주 가시는 공원같은데요?


 

e08faf791c787d7d37906370aaa28565_1550596


e08faf791c787d7d37906370aaa28565_1550596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 줄리어드 음대 청년 바이올리스트가 장조림을 방문해 주었어요! kradio 05/16/19 84
39 Couple Sitting Therapy Session Psychologist Man — Stock Photo 장조림의 특별한 손님, 정신과 전문의 윤탁 선생님과 고민상담~ kradio 05/15/19 62
38 gamin (18)best.jpg 장조림 특별라이브!! 아티스트 북 예술가 김희정& 전통악기연주자 가민 kradio 05/14/19 150
37 봄꽃구경 못 가셨다구요? 저도요~~ 대신 장조림이 꽃구경마련했어요! 댓글1 kradio 04/16/19 156
36 청취자님이 보내주신 사진 제 2탄! 먹방사진 총집합~~밤늦게 보지 마시오.. kradio 04/04/19 141
35 청취자님이 보내주신 풍경사진 총집합!! Jay,종범,Sandra,돈키호테,Vincent,이반... 댓글3 kradio 04/03/19 148
34 석양/해돋이의 멋진사진과 방송되었던 청취자 조셉님의 시낭독 kradio 03/21/19 151
33 3월의 끝자락, 봄의 출발.. 뉴욕에서 일어나는 이벤트 리스트! 어딜가볼까? kradio 03/18/19 144
32 장조림을 매일 촬영하신 석양사진으로 들썩이게 했던!! 종범님사진 댓글2 kradio 03/14/19 179
31 장조림에서 무료배포합니다. 웃음난발~ kradio 03/13/19 194
30 장조림앞으로 온 러브레터 - 조셉님 댓글2 kradio 03/12/19 134
29 여러분의 문의가 쇄도했던 절벽카페!! 그곳을 공개합니다~ 댓글1 kradio 03/05/19 506
28 허를 찌르는 돈키호테님의 유머! 헠컥커컥!ㅋㅋㅋ kradio 03/01/19 185
27 포토갤러리- 종범님의 구름사진 컬렉션 몽글몽글 퐁신퐁신~ kradio 03/01/19 167
26 배꼽 뒤집어지는 데 괜찮아유~ 돈키호테님의 유머 kradio 02/25/19 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