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Saturday (EST)
▶ 방송듣기
천종산삼 & 일공의 시간
시쿵
2:00~3:00
아웃렛 세상 & 편지쇼
3:00~4:00
위클리 스포츠
4:00~5:00
정보중계탑
5:00~6:00
주간뉴스 브리핑
6:00~7:00
내인생의 명작
7:00~8:00
째즈 우빱슈뱁
8:00~9:00

K-RADIO NEWS

미 사상 최대 규모의 대학 부정입학 비리 적발

Kradio보도국 0 208

미 사상 최대 규모의 대학 부정입학 비리 적발

<앵커> 미 사상 최대 규모의 대학 부정입학 비리가 적발됐습니다. 브로커를 통해 SAT시험을 대리로 보게 하거나 대학 코치들에게 뇌물을 주고 학교 선수로 채용시켜달라고 의뢰를 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녀들을 부정입학 시켰는데요. 이번에 적발된 부모들의 명단에는 공기업 및 사기업 대표, 헐리우드 배우 및 유명 패션 디자이너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보도에 전형숙 기잡니다.

71c804357f526675a833d1278b8aaef3_1552426
대학 부정 입학 비리에 연루된 로리 로우린(Lori Loughlin)과 펠리시티 허프만(Felicity Huffman)                                               <사진=개인사이트 캡쳐> 

연방 검찰은 사상 최대 규모의 대학 부정입학 비리를 적발해 50명의 인원을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소된 인원에는 자녀의 부정입학을 위해 뇌물을 제공한 대기업 CEO 및 부동산 재벌, 그리고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이 포함돼 있으며 대학 관계자들과 SAT및 ACT관리자가 포함돼 있습니다.

적발된 부정입학 의뢰 학부모들은 브로커를 고용해 SAT나 ACT 시험을 대리로 보게 하거나, 이미 제출된 시험 답안지를 수정하는 방법을 써서, 자녀들이 대학에 부정 입학하도록 했습니다. 또한 대학 부설 축구팀의 코치 등에게 학생의 능력과 관계 없이 대학 소속 운동 선수로 채용되도록 뇌물을 건넨 혐의 등이 있습니다.

<인서트: 연방검찰 앤드류 렐링>

이번 대학 부정입학 비리를 통해 자녀들을 입학 시킨 대학에는 예일과 스탠퍼드, UCLA, 조지 타운 등의 명문대이며 부모들은 학생당 만오천달러에서 많게는 50만 달러까지 들여 부정 입학을 시도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수사한 연방 검찰 앤드류 렐링(Andrew Lelling)은 "돈이 많다고 해서 대학을 들어가는 방법이 따로 있다면 이는 우리 사회 정의에 어긋나는 것이다"라고 설명하며, "다른 모든 범죄 수사에도 이 원칙은 마찬가지며, 부유함과 가난함이 법 적용의 기준과 잣대가 될 수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번 사건은 기부 입학과는 종류가 다른 명백한 사기와 부정입학이라고 설명하며 열심히 공부한 학생들이 피해를 입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번 수사 결과가 다른 입시 비리 사건에 경종을 울렸으면 한다" 라고 밝혔습니다.

<인서트: 연방검찰 앤드류 렐링>

한편 이번 대학 부정입시에 연루된 부모들은 하나같이, "학생들은 비리에 연루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연방 검찰은 현재 학생들에 대한 기소 여부에 대해 조사 중에 있으며 입학 취소 여부 등에 대해서는 아직 밝히고 있지 않습니다.

AM1660 K라디오 전형숙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68 TOP NEWS 하노이 결렬 후 첫 대북제재 Kradio보도국 03/22/19 21
1967 TOP NEWS 미 합참의장 “북한 핵ㆍ미사일 역량 여전” Kradio보도국 03/22/19 13
1966 TOP NEWS EUㆍ영국, 브렉시트 일단 4월12일로 연기 Kradio보도국 03/22/19 9
1965 TOP NEWS 국방장관 대행, 보잉 부당지원 의혹으로 감찰 Kradio보도국 03/21/19 16
1964 TOP NEWS 트럼프 '특검 수사보고서' 초읽기…미북관계 변수 Kradio보도국 03/21/19 14
1963 TOP NEWS 연준 "올해 금리인상 없을것"…자산축소 9월 종료 Kradio보도국 03/21/19 13
1962 TOP NEWS "이민자로 더욱 강한 나라 미국", 낸시펠로시 하원의장과 드블라지오 시장 드리머 보호 법안 통과 촉구 Kradio보도국 03/20/19 27
1961 TOP NEWS 미국 ㆍ브라질 정상 “베네수엘라 문제 해결 공조” Kradio보도국 03/20/19 11
1960 TOP NEWS 트럼프, 국경장벽 위해 ‘주한미군 예산’ 전용 검토 Kradio보도국 03/20/19 13
1959 TOP NEWS '콘텐츠 공룡'…디즈니ㆍ21세기폭스 710억 달러 메가딜 Kradio보도국 03/20/19 12
1958 TOP NEWS 미국 단체 3주간 방북…북한 여행금지 재검토 언급 후 처음 Kradio보도국 03/19/19 15
1957 TOP NEWS 국토안보장관 “북한 사이버 공격 대가 따를 것” Kradio보도국 03/19/19 10
1956 TOP NEWS '보잉 게이트'...연방 교통부 '737맥스' 승인과정 조사 Kradio보도국 03/19/19 7
1955 TOP NEWS 아마존 제2본사 뉴욕 유치 실패 원인은 오카시오 코르테즈 의원? Kradio보도국 03/18/19 121
1954 TOP NEWS 에티오피아 “보잉 추락, 인도네시아 사고와 유사” Kradio보도국 03/18/19 19
|   Satur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