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오늘 지나면 셧다운 최장기록, 급여 못받은 공무원들 시위 이어져

Kradio보도국 0 274

오늘 지나면 셧다운 최장기록, 급여 못받은 공무원들 시위 이어져

<앵커> 지난 12월 22일 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 정지인 셧다운이 시작된 이후, 오늘로 21일째로 접어들었습니다. 게다가 오늘은 80만명에 달하는 연방 공무원의 급여일이었습니다. 급여를 받지 못한 이들 공무원들이 미 전역에서 집회와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셧다운이 장기화할 경우 대중 교통비 인상이나 무료 급식 중단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우려를 넘어, 공포 분위기가 사회 전반에 확대되고 있습니다. 전형숙 기잡니다.

33bf4a5d40aeeaeaef088de99e5759a0_1547246


 멕시코와의 국경장벽 건설 예산 문제 공방으로 비롯된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가 오늘로 21일째를 맞고 있는 가운데 오늘이 지나면 연방정부 셧다운 역대 최장 기록을 갱신하게 됩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은 지난 12월 셧다운 사태 이후첫 봉급날이었습니다. 
급여를 받지 못한 연방 공무원 80만명의 불만이 이만저만 아닙니다.

이에 뉴욕 맨해튼부터 서쪽으로 캘리포니아까지 미국 내 각 지역에서 집회와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민주공화, 공화민주당간의 정치싸움에 공무원이 희생당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당장 해결해야 할 렌트비나 신용카드 연체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인서트: 맨해튼 집회 공무원들>

급여를 못받은 연방 공무원에는 연방수사국, 교통 안전국 및 법무부 등 '필수 직군'으로 분류된 42만여명의 공무원들은 셧다운 이후에도 계속 출근하고 있지만 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탭니다. 

그밖에 국토안보부, 농림부, 교통, 법무 부 등 9개 부처 직원들은 일시 해고 상태로 아예 일손을 놓고 있습니다.

국세청 은 "세금 환급에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국민들을 안심시키고 있지만,
각 정부 보조금으로 운영되는 MTA 나 공항 운영, 무료 급식 등은 셧다운이 1월을 넘어 장기화할 경우 언제든지 지원이 끊길 수 있는 상황입니다.

<인서트: 민권센터 김윤지 봉사부장, 푸드 스탬프는 정부 보조금 펀딩이라 셧다운이 장기화할 경우 끊어질 위험 있다>

뉴욕시에는 현재 150만명의 공립학교 학생 및 저소득층 자녀가 푸드 스탬프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또한 연방 교통국으로 지원금을 받지 못하게 되면 MTA 는 부족한 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지하철요금을 올릴 수도 있습니다. 

이밖에 여성, 유아, 어린이 영양 제공 프로그램인 WIC도 셧다운이 2월까지 이어질 경우 자금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며 학교 급식 프로그램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셧다운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AM 1660 K 라디오 전형숙 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40 Local News 브루클린 두개의 건물에서 내부 균열 일어나 주민 대피 Kradio보도국 01/22/19 7
9039 Local News MTA, 전철 제한 속도 높인다 Kradio보도국 01/22/19 8
9038 Local News 연방정부 셧다운 공무원들 위해 온정의 손길 이어져 Kradio보도국 01/22/19 11
9037 Local News 뉴욕시 시영아파트 여전한 난방 및 온수 문제로 골머리 Kradio보도국 01/22/19 6
9036 Local News [세계는지금] 日 '음주 드론 조종' 금지법 만든다 Kradio보도국 01/22/19 5
9035 Local News 멜린다 캐츠 퀸즈보로장 신년 기자간담회 "2020년 인구조사에 반드시 참여해야" Kradio보도국 01/22/19 17
9034 Local News 뉴저지, 운전자들에게 최악의 10개 주 안에 꼽히는 불명예 Kradio보도국 01/22/19 11
9033 Local News [파워인터뷰]KCC한인동포회관 류은주 신임회장과 함께 Kradio보도국 01/22/19 19
9032 Top News 한국축구,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 진출 Kradio보도국 01/22/19 86
9031 Local News "스웨덴에서 K라디오 방송이 들렸습니다" Kradio보도국 01/22/19 18
9030 Local News 1월 22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헤드라인 Kradio보도국 01/22/19 10
9029 Top News 이방카, 중국서 또 상표권 예비승인 받아 논란 Kradio보도국 01/22/19 11
9028 Top News 셧다운 경제피해, 트럼프 요구 장벽비용 넘을수도 Kradio보도국 01/22/19 14
9027 Top News 한파에 눈폭풍 강타…한인 초등생 눈에 파묻혀 사망 Kradio보도국 01/22/19 14
9026 Local News [주요뉴스] 01/22/2019 모닝 Kradio보도국 01/22/19 7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