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Mon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뉴저지에서도 이번 눈폭풍 준비 부족했다 비판 목소리 높아

Kradio보도국 0 143

뉴저지에서도 이번 눈폭풍 준비 부족했다 비판 목소리 높아


(앵커)뉴저지도 상황은 비슷했습니다. 당초 예보됐던 2-4인치 가량의 적설량을 2배 이상 뛰어 넘는 폭설이 내리자 주민들의 퇴근길은 악몽으로 변했는데요, 재난에 가까운 눈이 왔지만 이에 대한 대처는 미흡했다고 주민들은 비판의 목소릴 높였습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돕니다. 

13c6fd5f1f17585724b392a0e4b87e57_1542401
15일 트라이 스테이트 일대를 포함 미 동부를 덮친 노리스터는 당초 예보를 넘어서는 최대 9인치의 적설량은 물론
강한 바람과 빙우까지 겹쳐 수많은 퇴근길 시민들에게 악몽을 안겼다

눈폭풍이 뉴욕과 뉴저지를 휩쓸고 지나간 금요일 아침, 소셜 미디어에는 지난 목요일 저녁 악몽의 퇴근길을 경험한 시민들의 게시글이 앞다투어 올라왔습니다. 평소같으면 2-30분 남짓한 퇴근길이 적게는 3시간 많게는 7시간 이상 걸린건데요. 

시카커스에서 팰리세이즈 팍으로 출퇴근을 한다는 백승호 주민은 95번 고속도로가 사실상 주차장과 다름이 없었다며 귀가에 5시간 이상이 소요됐다고 밝혔습니다. 

<인서트 : 백승호 주민 / 팰리세이즈 팍 거주>

13c6fd5f1f17585724b392a0e4b87e57_1542402

맨해튼 한인타운에서 뉴욕 나누엣의 집까지 오는데 7시간이나 걸렸다는 손동환 주민은 눈발이 굵어지기 시작한 오후 3시 반 경부터 이미 죠지워싱턴브릿지의 교통 체증은 심각한 상황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죠지워싱턴브릿지를 건너는데는 5시간 이상이 소요됐다고 손씨는 밝혔습니다.

<인서트 : 손동환 주민 / 나누엣 거주>

이들 주민 모두 이번 폭설에 대비한 준비가 부족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인서트 : 백승호 주민 / 손동환 주민>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금요일 아침 즉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눈사태의 근본 원인은 잘못된 기상예보에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안일한 기상 예보가 부실한 대처로 이어졌다는 건데요. 

<인서트 :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

머피 주지사는 이번 폭설 대처가 부실했음을 인정하면서도 이를 사과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주 교통국의 다이엔 구티레즈 스카체티 국장은 지난 밤 퇴근길 악몽을 겪은 모든 주민들에게 사과한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인서트 : 다이엔 구티레즈 스카체티 국장 / 뉴저지 교통국>

                  13c6fd5f1f17585724b392a0e4b87e57_1542401

국립 기상청에 따르면 버겐, 패세익, 에섹스 카운티 등 북부 뉴저지 대부분의 지역에서 최소 4인치에서 많게는 9인치까지 눈이 내렸습니다. 이번 눈폭풍으로 인한 뉴저지 내 교통 사고는 이미 1,000건을 넘어섰고 구난요청은 지난 밤 동안에만 1,900건이 넘었다고 주 당국은 밝혔습니다. 

또한, 16일 현재까지 뉴저지에서 1명, 이번 눈폭풍의 영향권에 들었던 인대애나, 오하이오, 메릴랜드, 미시시피 등 전국적으로 9명의 주민이 사망했습니다. 사망 원인은 빙판길 교통사고가 주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성진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690 Local News 뉴욕 경제인 협회 2018 경제인의 밤 행사 성료 Kradio보도국 12/10/18 3
8689 Local News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 주 의회 최저시급 인상안에 반대 시사 Kradio보도국 12/10/18 6
8688 Local News 롱 아일랜드 그린 포트에서 총기사건이 발생, 고등학생 한명 부상당해 Kradio보도국 12/07/18 21
8687 Local News [세계는지금] 영국서 시속 1천600km 초음속 자동차의 꿈 결국 무산 Kradio보도국 12/07/18 15
8686 Local News 노인 교통사고, 겨울철 급증… 겨울철 무단횡단이 주요 원인 Kradio보도국 12/07/18 18
8685 Local News 북부 뉴저지 자동차 사고 수치, 타지역 대비 4배나 높아 Kradio보도국 12/07/18 15
8684 Local News 뉴욕주 의원과 주지사 세비 20년만에 오른다 Kradio보도국 12/07/18 17
8683 Local News [투데이 경제] 11월 일자리 증가 둔화 Kradio보도국 12/07/18 15
8682 Top News WHO "매년 전 세계 135만명 교통사고로 사망" Kradio보도국 12/07/18 20
8681 Top News CNN 뉴욕지국, 폭발물 협박에 생방송 중 대피 소동 Kradio보도국 12/07/18 13
8680 Local News 12월 7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헤드라인 Kradio보도국 12/07/18 10
8679 Local News [주요뉴스] 12/07/2018 모닝 Kradio보도국 12/07/18 11
8678 Local News 파라무스 병원에서 공공 노출 및 음란 행위 한 남성 체포 Kradio보도국 12/07/18 20
8677 Local News “교육의 정치적 이용 반대” 뉴욕시 특목고 입학시험 폐지 반대 목소리 고조 Kradio보도국 12/07/18 18
8676 Local News 브루클린의 한 고등학교 남학생의 학교 배낭에서 총기 발견돼 비상 Kradio보도국 12/06/18 12
|   Mon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