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평화상에 무퀘게·무라드…"전쟁 성폭력 종식 노력에 기여"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노벨평화상에 무퀘게·무라드…"전쟁 성폭력 종식 노력에 기여"

Kradio보도국 0 402

노벨평화상에 무퀘게·무라드…"전쟁 성폭력 종식 노력에 기여"


784cb5a3ba95a82f6ea9ec7e7c7c1d4b_1538734

 

올해 노벨평화상의 영예는 콩고민주공화국의 의사 드니 무퀘게와 이라크 소수민족 야지디족 여성 운동가 나디아 무라드에게 돌아갔습니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5일 무퀘게와 무라드를 2018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은 전쟁과 무력분쟁의 무기로서 성폭력을 사용하는 일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 노력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산부인과 의사인 무퀘게는 내전 과정에서 잔인한 성폭행이나 신체 훼손을 당한 여성 피해자 수만 명을 치료하고 피해자들의 재활을 도운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무라드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성노예 피해자로서 IS의 만행을 고발하고 IS를 민족 학살 혐의로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제소한 바 있습니다.

 

금년도 노벨상은 1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2일 물리학상, 3일 화학상, 5일 평화상의 순으로 수상자를 공표했습니다. 남은 상은 오는 8일 발표되는 경제학상 1개입니다. 올해 문학상은 '미투' 파문 논란으로 1949년 이후 69년 만에 선정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