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영주권 문턱 높아진다, 복지수혜 가능성 있으면 제한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이민자 영주권 문턱 높아진다, 복지수혜 가능성 있으면 제한

Kradio보도국 0 393

이민자 영주권 문턱 높아진다, 복지수혜 가능성 있으면 제한


0be9b458439886625cbf842788ae8b55_1537767


트럼프 정부가 이민자들에게 영주권 취득 문턱을 더욱 높일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안보부는 22일미국 이민을 원하는 당사자나 가족들이 정부의 공공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비자나 영주권 발급이 어려워지도록 하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현행 연방법은 영주권 신청자에게 '공적 부담'이 되지 않을 것을 입증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국토안보부가 이번에 내놓은 방안은 비자나 영주권 발급을 거부할 수 있는 범위를 넓혀 구체적으로 규정한 것이 특징입니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과거와 현재 일정 수준을 넘는 복지 혜택을 받는 것은 영주권 취득과 임시체류 허가에 있어 '상당히 부정적인 요인'으로 고려될 예정입니다.  또한, 저소득층을 위한 메디케이드, 푸드 스탬프, 주택 바우처 등의 혜택을 받았거나 향후 혜택을 받을 가능성이 있는 이민자들은 법적 지위 변경을 거부당할 수 있습니다. 

국토안보부는 "미국에 일시적으로든 영구적으로든 입국, 체류를 원하는 이들은 재정적으로 자립 가능하고, 공공복지에 의존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확실히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조치가 '이민 강경론자'인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 고문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이번 조치를 위해 지난 몇 달간 작업이 진행됐지만 소송 가능성에 대한 우려 때문에 최종안이 지연되는 등 여러 번 수정을 거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간선거가 얼마 안 남은 시점에 발표된 이번 규정은 트럼프 정부의 이민 정책을 지지 혹은 반대하는 유권자들에게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민자 권익 관련 단체들은 이민자들이 비자발급이 거부될까 봐 열악한 상황에서도 공공보조를 피하게 되는 상황이 우려된다는 입장입니다. 이번 새 규정은 60일간의 여론 수렴을 거쳐 수주 안에 연방관보에 게재될 예정입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