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동맹군 시리아 공습 4년, 주민 3천300명 숨져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국제동맹군 시리아 공습 4년, 주민 3천300명 숨져

Kradio보도국 0 372

국제동맹군 시리아 공습 4년, 주민 3천300명 숨져

0be9b458439886625cbf842788ae8b55_1537765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의 공습으로 지난 4년간 민간인 3천331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23일 밝혔습니다.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은 2014년 9월 23일 시리아에서 IS를 상대로 공습을 시작했습니다.
특히, 국제동맹군 공습 사망자로 보고된 민간인 가운데 826명은 어린이였다고, 이 단체의 라미 압델 라만 대표가 전했습니다.무장대원까지 합친 전체 공습 사망자 수는 1만1천846명입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시리아에 '아랍의 봄' 민중봉기가 상륙한 초기부터 자체적으로 구축한 정보망을 통해 시리아 전역의 분쟁과 인명피해 현황을 감시하고 공표했습니다. 이 단체가 파악한 민간인 사망자 수는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이 자체적으로 조사·확인한 결과와는 큰 차이가 납니다. 

지난달 국제동맹군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공습 작전으로 발생한 '의도치 않은' 민간인 사망자는 올해 7월 말 현재 이라크와 시리아를 합쳐 총 1천 61명입니다. 이는 시리아인권관측소의 집계에 견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칩니다. 국제동맹군은 민간인 사망 보고 216건에 관해서는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국제동맹군과 민간 감시단체의 인명 피해 집계에 이와 같이 큰 차이가 나는 것과 관련, 국제동맹군 대변인 션 라이언 미군 대령은 "우리 발표가 정확한 민간인 인명피해라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가장 우수한 증거를 통해 얻은 결과가 그렇게 나왔다는 뜻"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국제 인권단체는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의 집계가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6월 국제앰네스티는 지난해 IS의 상징적 수도 락까에 대한 국제동맹군의 공습 작전은 '전쟁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