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Fri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11:00~12: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세계는 지금]노벨평화상 수상한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별세

Kradio보도국 0 248

c8e119f5735561181bc481940b519d23_1534739

노벨평화상 수상한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 별세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18일, 향년 80세로 별세했습니다.

'코피 아난 재단'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가족과 재단은 매우 슬프게도 아난 전 총장이 짧은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알린다"고 발표했습니다. 

경력 대부분을 유엔에서 보낸 아난 전 총장은 평직원에서 국제 외교의 최고봉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입니다.

1938년 영국의 식민지였던 가나 쿠마 시에서 태어난 아난 전 총장은 가나 과학기술대에 다니다 미국으로 유학, 미네소타 주 매칼레스터 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명문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그는 1962년 세계보건기구(WHO) 예산 및 행정담당관으로 유엔에 입성한 뒤 나이로비, 제네바, 카이로, 뉴욕 등의 유엔 기구에서 일선 행정 경험을 쌓았습니다. 

유엔에 첫 발을 들인 지 35년 만인 1997 1월, 직원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사무총장에 올라 유엔 개혁, 에이즈 확산 방지, 빈곤 퇴치, 아프리카 내전 등 지역 분쟁 중재 등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1년에는 100주년을 맞은 노벨평화상을 수상했습니다. 현직 유엔 사무총장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아난 전 총장이 처음이었습니다.

이후, 2002년 사무총장 재선에 성공해 2006년 말 두 번째 임기를 마치고 물러났습니다.

아난 전 총장은 1998년 제 4회 서울평화상을 받았고, 당시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공개 지지한 바도 있다.

 

400명이 나눠먹은 알고보니 광견병태국 동부 감염 공포

캄보디아와 국경을 맞댄 태국 동부 수린() 주 주민들이 광견병 공포에 휩싸였습니다.

올해 들어 공수병 사망자가 나온 이곳에서 최근 광견병에 걸린 소가 잇따라 죽고, 최근에는 400여 명의 주민이 고기를 나눠 먹거나 접촉한 소가 광견병에 걸린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20일 일간 방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수리 주 정부 당국은 최근 400여 명의 주민과 예비군 대원들에게 광견병 백신을 긴급 투여했습니다. 

백신 접종자들은 수린주 깝청 지구에서 최근 죽은 소의 고기를 먹거나 만진 사람들입니다. 대부분은 소고기를 익혀 먹었지만, 일부는 생고기를 섭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깝청 지구에서는 지금까지 5마리의 물소와 2마리의 소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죽었고, 이 가운데 일부가 광견병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국은 인근 지역의 개와 고양이 등 가축에게 백신을 투여하는 등 광견병 확산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한편, 태국에서 올해 들어 공수병으로 인한 사망자는 17명으로 지난해 전체 사망자 11명을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지금까지 세계는 지금, 김성진이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86 Local News 뉴욕 '트랜스 지방' 퇴출 이후 뉴욕 시민 혈액수치 크게 감소 Kradio보도국 02/22/19 6
7385 Local News 반년째 차선 없는 도로 노던 블러바드 문제 심각 Kradio보도국 02/22/19 8
7384 Local News 뉴저지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2020년으로 연기될 수도 Kradio보도국 02/22/19 9
7383 Local News 뉴욕시 교육감 "영재자격 부여 너무 후해" Kradio보도국 02/22/19 10
7382 Local News 앤드류 쿠오모, 아마존 놓친 것 "가장 큰 비극" Kradio보도국 02/22/19 9
7381 Local News 이민자 추방 건수 150% 증가 Kradio보도국 02/22/19 43
7380 Local News 2월 22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헤드라인 Kradio보도국 02/22/19 8
7379 Local News [주요뉴스] 02/22/2019 모닝 Kradio보도국 02/22/19 5
7378 Local News 뉴저지 상록회 소송 취하 판결, 법정 분쟁 불씨는 여전해 Kradio보도국 02/22/19 12
7377 Local News [이슈속으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폭행 폭언 논란 Kradio보도국 02/21/19 62
7376 Local News 포트리 한인회 화재 이재민들을 위한 후원금 전달, 한인 이재민 위해 힘쓸 것 Kradio보도국 02/21/19 42
7375 Local News 뉴욕시 소유 차량 역대 최다 Kradio보도국 02/21/19 20
7374 Local News 2월 21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헤드라인 Kradio보도국 02/21/19 12
7373 Local News [주요뉴스] 02/21/2019 모닝 Kradio보도국 02/21/19 7
7372 Local News 팰팍교육위 6천만 달러 학교 개보수 예산 책정에 주민 소통 선행되야 지적 Kradio보도국 02/20/19 99
|   Fri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