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Tues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카톨릭 교회가 비호한 소아성애 신부 300명 중 4명이 뉴저지 사제

Kradio보도국 0 311

카톨릭 교회가 비호한 소아성애 신부 300명 중 4명이 뉴저지 사제


(앵커)펜실베니아 주의 가톨릭 교구에서 지난 1940년대부터 무려 70여년간 약 300명의 사제들이 1000명이 넘는 아동에게 성추행이나 성폭행을 가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범죄를 저지른 일부 고위 사제들은 교구의 비호를 받았으며, 이들 중 4명의 사제는 뉴저지에서 활동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돕니다. 

94006a52f12aeee1bebbfb1e024d2474_1534391
아동 성범죄 연루 300여명 사제 중 한 명이었던 어거스틴 기엘라 신부가 사역했던 해캔섹 소재 성당 (사진 출처 : 홀리트리니티 성당 웹사이트)

지난 15일 주 검찰 대배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940년대부터 최근에 이르기까지 아동 성범죄를 저지른 펜실베니아 주 가톨릭 교구 소속 사제가 최소 3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하지만 대배심 측은 이미 사망한 사제들이 100명이 넘는데다가 조사에 응하지 않은 피해자들의 숫자를 고려하면 실제 아동 성범죄에 가담한 사제들이 1000명을 웃돌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국을 충격으로 몰아넣고 있는 이번 사건이 더욱 놀라운 점은, 아동 성범죄를 저지른 일부 고위 사제들이 교구의 비호를 받았고, 일부는 실형 선고 뒤에도 사역을 계속 이어가거나 승진까지 했다는 것입니다. 

이번 보고서에서 폭로된 300여명의 사제들 중 4명이 뉴저지 지역 교회 소속이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해캔섹의 홀리 트리니티 교회의 어거스틴 기엘라 신부는 지난 1992년 사망 당시 아동 성폭행 및 아동 포르노 소지 등 가중 성폭행 혐의에 직면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기에라 신부는 뉴저지 주에서만 29년간 사제 활동을 해온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레딩턴 지역의 루데스 성모 교회의 그레고리 우릭 신부는 지난 1970년 펜실베니아 주 이스튼 지역의 한 성당에서 아동에게 강제로 입맟춤을 시도하려다 적발돼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습니다. 
캠든 카운티의 제임스 홉킨스 신부는 1995년 사제의 업무를 돕는 복사 소년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10년형을 선고받고 성범죄 등록도 해야만 했습니다. 
해든 하이츠 지역의 한 성당에서 지난 2002년 은퇴한 존 코너 신부는 1984년 신학교 교수로 재직 당시 14살의 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바 있습니다. 

가톨릭 사제들의 아동 성범죄 관련 의혹은 미국에서만 지난 수십년간 제기돼 왔습니다. 하지만 실제 검찰 수사나 대배심으로 배당된 건수는 9개에 지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경찰이나 검찰 등 수사를 해야 할 기관이 의혹이나 소문에 모르쇠로 일관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또한 확산되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기준, 미국에서 성추행에 연루된 사제는 6천 7백명에 이르며, 피해 아동은 1만 8천 5백명이 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하지만, 아동 성추행에만이 아닌 성인 여신도나 수녀 등과 연루된 성범죄 혐의 사제를 포함하면 그 숫자는 훨씬 많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옵니다. 

지난 14일에는 뉴저지 서섹스 카운티의 한 청소년 담당 목사가 메신져 앱을 통해 미성년 학생과 음란한 대화를 나누고 아동 포르노까지 소지한 혐의로 수배되는 일도 발생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성진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9 Top News 플로리다 재검표 완료…상원 공화 52석·민주 47석 Kradio보도국 11/19/18 13
1738 Top News 북부 캘리포니아 산불 실종자 1천여명 Kradio보도국 11/19/18 5
1737 Top News 영 김, 하원 입성 좌절…우편투표서 역전패 Kradio보도국 11/19/18 6
1736 Top News 11월에 폭설...대비 부족으로 대혼란 Kradio보도국 11/16/18 50
1735 Top News 북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7명 늘어 총 63명…실종 600여명 Kradio보도국 11/16/18 29
1734 Top News 연방하원의원 도전 영 김, 0.4%p차 역전 허용 Kradio보도국 11/16/18 37
1733 Top News FDA, 가향 전자담배 청소년 대상 판매 규제키로​ Kradio보도국 11/16/18 15
1732 Top News 선거 끝...선거광고물 쓰레기 처리는? Kradio보도국 11/15/18 24
1731 Top News 양형기준 손본다…마약사범 감형·판사 재량 확대 추진 Kradio보도국 11/15/18 23
1730 Top News 앤디 김 연방하원 입성…영 김은 막판 '초접전' Kradio보도국 11/15/18 22
1729 Top News 롱아일랜드 시티 아마존 제2본사, 뉴저지 주민들 출퇴근 경로는 여전히 복잡 Kradio보도국 11/14/18 34
1728 Top News 캐러밴 선발대 3,600㎞ 여정 끝 국경 도착 Kradio보도국 11/14/18 28
1727 Top News 북캘리포니아 산불…사망자 48명으로 늘어 Kradio보도국 11/14/18 20
1726 Top News 아마존 HQ2 롱아일랜드시티에...우려 증폭 Kradio보도국 11/13/18 56
1725 Top News 캘리포니아 산불로 42명 사망…인명피해 최다 Kradio보도국 11/13/18 32
|   Tue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