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Thurs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지 않다"...통화정책 개입 논란

Kradio보도국 0 178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지 않다"...통화정책 개입 논란

 

918869c4c90e21b756013dc8f902d68e_1532091
<사진제공=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금리 인상 기조가 달갑지 않다”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 연준의 통화정책을 노골적으로 비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CNBC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금리가 올라갈 때마다 그들은 또다시 올리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금리 인상이 달러화 가치를 밀어 올리면서 중국이나 유럽연합과의 무역적자를 더욱 키울 수 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유럽에 1천500억 달러를 잃고 있는 데 유로화는 더 떨어지고 있다”며 “중국의 통화가치도 떨어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준은 올들어 기준금리를 두 차례 인상했고 하반기에 두 차례 더 인상할 가능성을 예고했습니다.

 

다만 현직 대통령이 독립적으로 움직이는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CNBC방송은 “연준의 정치적 독립성을 무시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거의 전례가 없다”며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에 대해서도 “매우 좋은 사람을 배치했다”면서도 “그에게 동의할 필요는 없다”며 부정적 시각을 내비쳤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84 Top News 美-멕시코 정상 통화 "중미 개발·일자리 창출 논의" Kradio보도국 12/13/18 8
1783 Top News 폭스뉴스, 올해 시청률 "창사 이래 최고" Kradio보도국 12/13/18 6
1782 Top News 화웨이 "미·캐나다, 적시에 공정하게 사건 해결하길 기대" Kradio보도국 12/12/18 22
1781 Top News 소아마비 유사 희소병, 올들어 36개 주 158명 확진 Kradio보도국 12/12/18 11
1780 Top News 트럼프 탄핵론에 美민주 '극도 신중' Kradio보도국 12/12/18 14
1779 Top News 문 대통령, 타임지 ‘올해의 인물’ 최종 후보 올라 Kradio보도국 12/11/18 20
1778 Top News 체포 화웨이 CFO, 법원에 보석금 1,100만 달러​ 제시 Kradio보도국 12/11/18 9
1777 Top News 트럼프 비서실장 후임 인선 난항 Kradio보도국 12/11/18 13
1776 Top News 코미 "2020년 대선에서 트럼프 물러나게 해야" Kradio보도국 12/10/18 21
1775 Top News 멕시코서 미국행 중미 이민자에 총격…1명 사망ㆍ3명 부상 Kradio보도국 12/10/18 15
1774 Top News 허리케인 휩쓸었던 미 남동부, 이번엔 눈폭풍 강타로 4명사망 Kradio보도국 12/10/18 18
1773 Top News WHO "매년 전 세계 135만명 교통사고로 사망" Kradio보도국 12/07/18 30
1772 Top News CNN 뉴욕지국, 폭발물 협박에 생방송 중 대피 소동 Kradio보도국 12/07/18 23
1771 Top News '5억명 정보유출' 메리어트 해킹 파문…"中정부 관여 가능성" Kradio보도국 12/06/18 43
1770 Top News 화웨이 창업주 딸, 美요구로 캐나다서 체포 Kradio보도국 12/06/18 28
|   Thur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