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Fri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국경보호국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 불법 월경"

Kradio보도국 0 171

국경보호국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 불법 월경"


<앵커>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이 지난달 부모와 강제 격리된 이민자 아동을 살펴보기 위해 미국과 멕시코 국경지대를 방문했을 때 멕시코 쪽으로 불법 월경했다는 주장이 재기됐습니다. 이에 시장실은 국경을 넘어갔다 오라는 직접적인 승인을 받았다며 반박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돕니다.

 

67143c0bbb4d535467dee18b9f104a63_1531330

 

11일 AP통신에 따르면 세관국경보호국의 텍사스 주 엘패소 순찰지부 애런 힐 지부장은 지난달 25일 자로 제임스 오닐 경찰국장에게 서한을 발송했습니다.

 

서한의 내용은 드 블라지오 시장과 그의 경호팀이 불법으로 미 국경을 넘어갔다가 왔으며 연방법을 위반했다는 겁니다. 당시 국경순찰대가 시장 일행의 월경을 저지했으나 막무가내로 차를 몰았다고 순찰대 측은 주장했습니다.

 

드 블라지오 시장은 지난 달 21일 텍사스 주 토닐로 통관항 남쪽 국경을 방문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자 아동 격리 정책에 반대하는 여론이 한창 뜨겁게 달아올랐을 무렵이었습니다. 

 

국경순찰대는 드 블라지오 시장 일행이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을 이루는 리오그란데 강 범람원에서 멕시코 쪽으로 넘어간 모습이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한 순찰대원이 시장 일행에 국경을 넘기에 앞서 사전 승인을 받았는지 물었지만, 시장 경호를 맡고 있던 뉴욕 경찰국 소속 대원은 아니라고 답했다고 순찰대 측은 주장했습니다.

 

그리고는 시장 경호팀이 순찰대원들의 저지를 무시한 채 국경을 넘어갔다는 것이 순찰대 측 설명입니다.

 

드 블라지오 시장의 에릭 필립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당시 통관항 남쪽에서 그 지역으로 넘어갔다 올 수 있다는 직접적인 승인을 받았다"면서 "그렇지 않다는 주장은 완전한 거짓말이며, 국경에서 헤어진 가족을 살펴보려는 시장의 의도를 헐뜯으려는 시도"라고 반박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지선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2 Top News 선거 끝...선거광고물 쓰레기 처리는? Kradio보도국 11/15/18 8
1731 Top News 양형기준 손본다…마약사범 감형·판사 재량 확대 추진 Kradio보도국 11/15/18 7
1730 Top News 앤디 김 연방하원 입성…영 김은 막판 '초접전' Kradio보도국 11/15/18 10
1729 Top News 롱아일랜드 시티 아마존 제2본사, 뉴저지 주민들 출퇴근 경로는 여전히 복잡 Kradio보도국 11/14/18 17
1728 Top News 캐러밴 선발대 3,600㎞ 여정 끝 국경 도착 Kradio보도국 11/14/18 18
1727 Top News 북캘리포니아 산불…사망자 48명으로 늘어 Kradio보도국 11/14/18 11
1726 Top News 아마존 HQ2 롱아일랜드시티에...우려 증폭 Kradio보도국 11/13/18 38
1725 Top News 캘리포니아 산불로 42명 사망…인명피해 최다 Kradio보도국 11/13/18 20
1724 Top News 미 대학 작년 외국인 신입생 줄어 Kradio보도국 11/13/18 13
1723 Top News 아마존, 제2본사 입지로 롱아일랜드·크리스털시티 선정 Kradio보도국 11/13/18 20
1722 Top News 민심의 심판…총기규제 탄력받나 Kradio보도국 11/12/18 18
1721 Top News 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31명으로 늘어 Kradio보도국 11/12/18 14
1720 Top News 항소법원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제도 폐지할 수 없어" Kradio보도국 11/09/18 39
1719 Top News 트럼프 "불법입국자는 망명신청 불허" Kradio보도국 11/09/18 23
1718 Top News 앤디 김 연방하원 후보 피 말리는 접전 끝에 사실상 당선 확정(2보) Kradio보도국 11/08/18 64
|   Fri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