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Fri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미ㆍ중 공멸의 난타전 서막

Kradio 보도국 0 191

fe17c5b81878be974af9955e785aba41_1530959


미ㆍ중 공멸의 난타전 서막

 

미국과 중국, 두 강대국이 결국 공멸의 난타전을 선택했습니다.

 

보복에 재보복이 이어지는 악순환 속 세계 경제엔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전망은 좋지 않아 보입니다.

 

중국은 미국의 관세 부과 조치가 발효하는 즉시 대두와 돼지고기에 대한 보복관세를 물리겠다고 경고한 상태입니다.

 

중국의 보복조치가 내려지면 미국은 다시 재보복으로 맞받아칠 계획입니다.

 

미국은 IT와 로봇공학, 항공우주 등 중국이 전략적으로 추진 중인 첨단 제조업을 정조준했고,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의 주요 생산물인 농산품과 자동차를 겨냥했습니다.

 

양국 경제는 모두 타격이 불가피합니다.

 

미국의 경우 내년 말까지 일자리 14만5,000개가 사라지고, GDP가 0.34%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중국은 경제 성장률이 연간 0.3%포인트 가량 낮아질 것이란 예측이 나왔습니다.

 

단순한 지표상의 수치를 넘어 기업의 경영환경과 금융시장 여건이 악화되면 상황은 더 나빠질 수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치고 받는 사이 세계 경제에도 짙은 암운이 예상됩니다.

 

미국은 세계 경제질서의 선도자, 중국은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하는 만큼, 두 나라와 경제적으로 엮이지 않은 나라는 사실상 단 한 곳도 없습니다.

 

이번 대형 악재가 주요 경제국간 얽히고 설킨 글로벌 공급망을 타고 퍼지면 세계 곳곳에서 물가 상승과 수요 악화 등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고래 싸움에 등 터질까 세계 각국은 미중 양국의 난타전을 초조한 눈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2 Top News 선거 끝...선거광고물 쓰레기 처리는? Kradio보도국 11/15/18 8
1731 Top News 양형기준 손본다…마약사범 감형·판사 재량 확대 추진 Kradio보도국 11/15/18 7
1730 Top News 앤디 김 연방하원 입성…영 김은 막판 '초접전' Kradio보도국 11/15/18 10
1729 Top News 롱아일랜드 시티 아마존 제2본사, 뉴저지 주민들 출퇴근 경로는 여전히 복잡 Kradio보도국 11/14/18 17
1728 Top News 캐러밴 선발대 3,600㎞ 여정 끝 국경 도착 Kradio보도국 11/14/18 18
1727 Top News 북캘리포니아 산불…사망자 48명으로 늘어 Kradio보도국 11/14/18 11
1726 Top News 아마존 HQ2 롱아일랜드시티에...우려 증폭 Kradio보도국 11/13/18 38
1725 Top News 캘리포니아 산불로 42명 사망…인명피해 최다 Kradio보도국 11/13/18 20
1724 Top News 미 대학 작년 외국인 신입생 줄어 Kradio보도국 11/13/18 13
1723 Top News 아마존, 제2본사 입지로 롱아일랜드·크리스털시티 선정 Kradio보도국 11/13/18 20
1722 Top News 민심의 심판…총기규제 탄력받나 Kradio보도국 11/12/18 18
1721 Top News 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31명으로 늘어 Kradio보도국 11/12/18 14
1720 Top News 항소법원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제도 폐지할 수 없어" Kradio보도국 11/09/18 39
1719 Top News 트럼프 "불법입국자는 망명신청 불허" Kradio보도국 11/09/18 23
1718 Top News 앤디 김 연방하원 후보 피 말리는 접전 끝에 사실상 당선 확정(2보) Kradio보도국 11/08/18 64
|   Fri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