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Thurs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11:00~12: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줄기세포 무료 시술 허위 광고 최근 몇 달 동안 한인 언론에 버젓이 게재…

Kradio 보도국 0 901

줄기세포 무료 시술 허위 광고 최근 몇 달 동안 한인 언론에 버젓이 게재…


<앵커> 맨해튼에 위치한 ‘파크 애비뉴 줄기 세포 병원의 허위 광고와 줄기세포 주사 과다 청구 피해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인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특정 병원의 허위 광고, 과다 의료비 청구 논란이 기적의 치료제로 일컬어지는 줄기세포 시술에 오점을 남기고 있지 않은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박동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a7ce5c2a6f230e90d76bbcd2555e2283_1528905
지난달 17일 오후 4, 맨해튼 미드타운에 위치한 파크 애비뉴 줄기세포 병원’. 이날 이 병원에는 병원측이 주최한 줄기세포 치료 세미나에 참석해추첨을 통한 무료 시술 기회를 얻으려는 몇몇 한인들이 대기하고 있다.

<인서트: 파크애비뉴 줄기세포 병원 관계자 A>

지난달 17일 오후 4시, 맨해튼 미드타운에 위치한 ‘파크 애비뉴 줄기세포 병원’

 

이날 이 병원에는 ‘파크 애비뉴 줄기세포 병원’이 주최한 줄기세포 치료 세미나에 참석해, 추첨을 통한 무료 시술 기회를 얻으려는 몇몇 한인들이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파크 애비뉴 줄기 세포 병원’은 한인 언론을 통해 매주 목요일 세미나 개최 후, 추첨을 통해 다섯 분에게 줄기세포 무료 시술을 한다고 홍보해 왔습니다.

 

a7ce5c2a6f230e90d76bbcd2555e2283_1528905
지난달 10, 뉴욕 한인 동포 언론 신문지면에 17일 세미나가 있다고 광고하고 있으나 실제로 

이날에는 세미나가 열리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본 기자는 지난 3월부터 세미나와 무료 시술 진행 과정 취재를 위해 병원측에 수차례 요청했지만 병원측은 20명이 정원인 세미나 참석자가 차지 않아 세미나가 계속 취소됐다는 답변과 함께 취재를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해왔습니다.

<인서트: 파크 애비뉴 줄기세포 병원 관계자 A>

 

지난 달 17일, 오후 1시경, 병원 방문에 앞서 본 기자는 ‘파크 애비뉴 줄기 세포 병원’에서 과다 치료비 청구 피해를 입었다는 한인 A씨의 주장을 입수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피해자, 한인 A씨는 “작년에 2만달러를 지불하고 줄기세포 주사 2회를 시술 받기로 했는데, 첫번째 시술 후 추가 시술을 받기 위해서 돈을 더 내야 한다는 병원측의 답변에 황당했고, 참을 수 없이 화가 났다"며, A씨는 " 처음 계약 내용과 다르다"고 따져 물었으나, 병원측에서는 처음과는 다른 계약서를 보여주면서 주사를 맞으려면 돈을 추가로 내라는 답변만 반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서트: 한인 A / 맨해튼 파크 애비뉴 줄기 세포 병원 피해자>

 

a7ce5c2a6f230e90d76bbcd2555e2283_1528914
 

병원측은 “보통 시술 받을 때 주사 횟수에 따라 금액이 정해지는 것이 아니라 주사 맞는 줄기세포 치료제 양에 따라 달라진다”며, “보통 의사가 결정하지만, 환자가 원한다면 1년안에 만족할 만한 시술을 몇 차례에 걸쳐 해 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인서트: 파크 애비뉴 줄기세포 병원 관계자 B>

 

한인 A씨는 병원측에서 처음 계약과는 다르게 계약서를 수정하는 거 같다고 주장하면서, “병원 측에서 줄기세포 시술에 필요한 조치들을 제대로 하고 있는 지도 의문"이라고 강조하고, "병원측은 이같은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한인 A / 맨해튼 파크 애비뉴 줄기 세포 병원 피해자>

 

이같은 피해자의 주장에 대해 병원 관계자는 “환자 몸속에 투입되는 줄기세포 주사양은 정확히 표시되고 수정할 수 없다"고 말하고 "계약서를 병원측에서 임의로 수정한다는 주장은 터무니 없는 것”이라며 “플로리다 USA 스템 셀을 통해 실제로 줄기세포 배양 과정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서트: 파크 애비뉴 줄기세포 병원 관계자>

 

a7ce5c2a6f230e90d76bbcd2555e2283_1528905
파크애비뉴 줄기세포 병원측에서 광고 사례로 소개하는 윤성민 전 국방장관은 작년 116일 이미 별세했지만 윤 전 장관이 줄기세포 치료를 받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고 현재 윤 전 장관이 그의 친구와 친척들에게 줄기 세포 치료법을 사용하도록 강력히 추천하고 있다고 허위 과장 광고를 하고 있다. <윤성민 전 국방장관 자료 출처=구글>

또한 파크 애비뉴 줄기세포 병원의 허위광고 논란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허위광고로 지적되는 것은 다름 아닌 지난해 세상을 떠난 윤성민 전 국방장관이 현재 줄기 세포 치료를 통해 새로운 삶의 모습을 되찾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인서트: 파크 애비뉴 줄기세포 병원 관계자 B>

 

피해자 A씨는 허위광고 논란 외에도 파크 애비뉴 줄기세포 병원의 치료 광고 사례는 모두 미국 밖에 있는 환자들의 예를 든 것으로 신뢰할 수 없다는 주장과 함께 추가적인 피해자가 더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인서트: 한인 A / 맨해튼 파크 애비뉴 줄기 세포 병원 피해자>

 

AM1660 K라디오 박동정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7 Top News 미국, 중국 환율조작국 미지정…'관찰대상국' 유지 Kradio보도국 10/18/18 8
1676 Top News '아메리칸 드림' 꿈꾸는 캐러밴…중간선거 쟁점 부각 Kradio보도국 10/18/18 9
1675 Top News 뉴저지 트랜짓 외부 컨설턴트에 해마다 수십만 달러 지출, 주민들은 여전히 회의적 Kradio보도국 10/18/18 8
1674 Top News 뉴욕 총영사관 국정감사 Kradio보도국 10/17/18 23
1673 Top News 주유엔대한민국 대표부 국감...화두는 '북핵' Kradio보도국 10/16/18 89
1672 Top News 하버드 아시아계 차별 논란 재판 시작 Kradio보도국 10/16/18 13
1671 Top News 중간선거 D-20…민주 정치자금 모금에 선전 Kradio보도국 10/16/18 13
1670 Top News 기내에서 미역국 쏟아져 3도 화상, 대한항공 측 부적절한 대응 논란 Kradio보도국 10/15/18 47
1669 Top News 미국 우파는 구글, ​좌파는 페이스북·트위터 선호 Kradio보도국 10/15/18 15
1668 Top News 검찰 ‘사법농단’ 키맨 임종헌 조사…구속영장도 검토 Kradio보도국 10/15/18 13
1667 Top News 중간선거, 민주 ‘우세’ 속 공화 ‘뒤집기’ Kradio보도국 10/15/18 7
1666 Top News 괴물 허리케인에 미국 남부 ‘쑥대밭’ Kradio보도국 10/12/18 39
1665 Top News 미 상원, 판사 15명 무더기 인준…캐버노 이어 또 '공화 승리' Kradio보도국 10/12/18 27
1664 Top News 워싱턴州 대법원 "사형제는 위헌"…미국서 20번째 Kradio보도국 10/12/18 23
1663 Top News 트럼프 "한국, 우리 승인없이 제재완화 하지 않을 것" Kradio보도국 10/11/18 30
|   Thur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