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Monday (EST)
한국 정치 시사방송
1:00~2:00
투투쑈
2:15~4:00
라디오 극장
4:00~5:00
이브닝 뉴스
5:00~6:00
이브닝뉴스
6:00~7:00
라디오 사랑방
7:00~9:00
청춘 라디오
9:00~11:00

K-RADIO NEWS

일본 또 억지주장…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반복

Kradio 보도국 0 228

일본 또 억지주장…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반복

 

6faa07a76b69ae6d57b785f40cd778cc_1526379
 

 

일본 정부가 올해도 외교청서에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담았습니다.

 

독도문제라는 항목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확히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이 들어있습니다.

 

연례적으로 되풀이해 온 독도 침탈 야욕을 다시한번 분명히 한 것입니다. 외교청서는 “독도를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도발적인 표현까지 들어 있습니다. 

 

독도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에 회부해야 한다는 주장도 명기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없던 동해 명칭에 대해서도 시비를 걸었습니다. 일본해가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며, 동해라는 표기를 부정했습니다.

 

한일관계에 대해서도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지난해 들어있던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국가”라는 표현을 뺀 채 “한일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 “미래지향의 신시대로 발전시킬 것”이라는 정도의 표현만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에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는 등 자신들이 필요할 때는 공조를 강조하면서도 한국에 대한 도발 강도를 높인 것입니다.

 

이는 한일관계에도 적지 않은 악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은 독도 도발 이외에도 한일간 위안부 합의 이행을 촉구하고 일제강점기 징용 피해 노동자상 설치도 하지 말라고 요구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과 관련해서는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중대하고 임박한 위협’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납치문제는 ‘가장 중요한 과제’로, 이 문제 해결 없이 북일 간 국교정상화는 불가하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미일동맹이 공고하다고 강조했고, 중일관계는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33 Local News 11월 19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헤드라인 Kradio보도국 11/19/18 8
8532 Top News 플로리다 재검표 완료…상원 공화 52석·민주 47석 Kradio보도국 11/19/18 5
8531 Local News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모교 존스홉킨스대에 18억 달러 기부 발표 Kradio보도국 11/19/18 6
8530 Top News 북부 캘리포니아 산불 실종자 1천여명 Kradio보도국 11/19/18 4
8529 Top News 영 김, 하원 입성 좌절…우편투표서 역전패 Kradio보도국 11/19/18 4
8528 Local News [주요뉴스] 11/19/2018 모닝 Kradio보도국 11/19/18 7
8527 Local News 잉글우드 병원 27번째 의학세미나 '식생활과 질병관계 ' 성료 Kradio보도국 11/19/18 11
8526 Local News 비젼케어 주최 무료 안과 검진 제3회 '아이캠프' 뉴저지 성모안과에서 열려 Kradio보도국 11/19/18 9
8525 Local News [기획기사] 추수감사절엔 왜 칠면조를 먹을까? Kradio보도국 11/16/18 34
8524 Local News 추수감사절 앞두고 살모넬라균 검출 칠면조 42톤 리콜 Kradio보도국 11/16/18 22
8523 Local News [세계는지금]인니 대법원, 성희롱 녹취 유포했다며 피해여성에 실형 논란 Kradio보도국 11/16/18 16
8522 Local News 뉴저지에서도 이번 눈폭풍 준비 부족했다 비판 목소리 높아 Kradio보도국 11/16/18 55
8521 Local News 뉴저지 와나큐 의료센터에서 11번째 아데노 감염 사망 어린이 발생 Kradio보도국 11/16/18 21
8520 Local News [이슈브리핑]이민자보호교회 대책위원회 조원태 목사, 최영수 변호사 Kradio보도국 11/16/18 64
8519 Top News 11월에 폭설...대비 부족으로 대혼란 Kradio보도국 11/16/18 45
|   Mon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