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뇌물·횡령 피의자' MB "다스 내것 아냐·뇌물 모른다" 부인

Kradio 보도국 0 199

'뇌물·횡령 피의자' MB "다스 내것 아냐·뇌물 모른다" 부인


9817afcb56e15207e37cad51e7c682ac_1521036


110억원대 뇌물수수, 다스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주요 혐의를 부인하며 검찰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부터 이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는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습니다.

그는 뇌물수수, 횡령·배임, 조세포탈,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및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의혹과 관련해 20여개 안팎에 달하는 혐의를 받습니다.

이날은 17대 대통령 선거 때 다스 등 차명재산을 누락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대통령 재직 기간 차명재산을 빼고 재산을 공개한 혐의(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일부 공소시효가 끝난 혐의를 빼고 18개 안팎의 혐의에 관해 집중적인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먼저 검찰은 다스 및 도곡동 땅을 비롯한 차명재산 의혹 부분부터 조사를 벌였습니다. '다스는 MB 것'이라는 전제가 성립돼야 이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횡령·직권남용 등 여러 범죄 혐의가 성립한다는 판단에서입니다.

다스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이 전 대통령은 삼성전자로부터 다스 소송비 60억원(500만 달러)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 다스의 140억원 투자금 반환 소송에 청와대 등 국가기관을 개입하게 한 혐의(직권남용), 300억원대 다스 비자금 조성 및 탈세 등 경영 비리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다스 전·현직 경영진과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의 진술, 다스 '비밀 창고' 등지에서 발견된 증거물 등을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로 판단을 내린 상태입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 의혹이 제기된 재산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검찰에 진술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의혹에 대해 본인의 재산은 아니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기존 입장에) 드라마틱한 변화가 있지는 않다"고 전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묵비권을 행사하거나 일부 질문을 회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자신의 입장을 개진하면서 조사에 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검찰은 이 국장이 관리해온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의심 재산 자료와 다스 '비밀 창고'에서 발견된 다스 현안과 관련한 청와대 보고 문건 등 핵심 물증을 제시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어 오후 5시께부터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17억5천만원, 다스 대납 소송비 60억원 등 총 110억원대 뇌물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이어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와 삼성전자의 소송비 대납 등 일체의 불법 자금 수수와 관련한 사실을 몰랐다는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07년 12월 치러진 대선 직전부터 재임 기간 중까지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에게 흘러간 것으로 알려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22억5천만원, 대보그룹 5억원, 김소남 전 의원 4억원 등 민간 부분 불법 자금 의혹과 관련해서도 측근들의 '일탈'까지 책임질 수는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국정원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구속기소 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주범'이라고 규정하는 등 이 전 대통령이 불법 자금 수수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측근들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혐의를 계속 부인할 경우 김 전 기획관, 김희중 전 부속실장 등 옛 측근들과 대질 조사를 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한편, 검찰은 이날 한 차례 조사를 끝으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법조계에서는 이 전 대통령이 주요 혐의를 전면 부인해 검찰이 증거인멸 우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수사 실무 책임자인 한동훈(45·사법연수원 27기) 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차를 함께 마시며 간단히 인사를 나누고 9시 45분께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조사에는 검찰 측에서 다스 의혹 수사를 맡은 신봉수(48·29기)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뇌물수수 의혹 수사를 맡은 송경호(48·29기) 특수2부장이 차례로 투입됐다. 이 전 대통령 측에서는 강훈(64·14기)·피영현(48·33기)·박명환(48·32기)·김병철(43·39기) 변호사가 돌아가면서 입회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가 수뢰, 횡령, 탈세 등 의혹에 걸쳐 20여개 안팎에 이르고 검찰이 준비한 질문지가 작년 박근혜 전 대통령 때보다 많은 120여 페이지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조사는 15일 새벽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47 Local News 9월 팰팍타운 정례회의, 시장 아들 경찰 승진 등 친인척 특혜에 시의회 눈감나 Kradio보도국 09/26/18 7
8046 Local News 맨해튼 연방법원 판사, 뉴욕시 재산세 제도 인종적으로 편향돼 있다는 소송 진행토록 허용 Kradio보도국 09/25/18 8
8045 Local News 뉴욕시, 집주인이 납 페인트 검사토록 요구하는 법 어겨도 소송 제기한 적 없어 Kradio보도국 09/25/18 8
8044 Local News [세계는 지금] 니제르서 말라리아 기승…"한달간 하루 평균 어린이 10명 숨져" Kradio보도국 09/25/18 7
8043 Local News 플러싱 노점상원들, 피터 구 시의원 발의한 뉴욕시 조례안에 반대집회에 나서 Kradio보도국 09/25/18 72
8042 Local News 전국 유권자 등록의 날 맞아 아시안 단체, 퀸즈 도서관에서 기자회견 가져... Kradio보도국 09/25/18 40
8041 Local News [이슈속으로]뉴저지 팰팍 한인시장 기대, "실속있나?", 부정부패에 고개 숙이는 정치인들 필요없다 Kradio보도국 09/25/18 78
8040 Local News 뉴저지에서 보행자 차에 치여 사망 잇달아, 해가 짧아질 수록 주의해야 Kradio보도국 09/25/18 12
8039 Local News [동포한마디] 방탄소년단 UN에 서다 Kradio보도국 09/25/18 177
8038 Local News 뉴저지 초대교회 뉴욕 뉴저지 등 4개 지역 목회자 자녀 대상 장학생 선발 Kradio보도국 09/25/18 21
8037 Local News MTA "전철 서비스 개선되고 있다" Kradio보도국 09/25/18 11
8036 Local News [투데이 경제] 스타벅스, 감원·임원진 교체 등 대규모 조직쇄신 추진 Kradio보도국 09/25/18 8
8035 Local News 9월 25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헤드라인 Kradio보도국 09/25/18 7
8034 Local News 유엔무대 밟은 BTS…2030세대에 ‘진솔 메시지’ Kradio보도국 09/25/18 10
8033 Top News 한미정상, 종전선언ㆍ북미정상회담 일시 논의 Kradio보도국 09/25/18 8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