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총격 피해학생 만난 트럼프 "무장한 교사 있으면 막았을수도"

Kradio 보도국 0 197

총격 피해학생 만난 트럼프 "무장한 교사 있으면 막았을수도"


a0dd046c9c6dd18dcef1d048a23f35ca_151931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과거 총기 참사를 겪은 학생과 부모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면담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에게 총기구매 신원조회 강화와 구매자의 정신건강 확인, 교사 무장 등을 해법으로 제시했습니다.

AP, 로이터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최근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고 총기사건의 생존학생 6명과 희생자의 부모 등 40여 명을 초청해 백악관에서 1시간가량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과거 총기참사를 겪은 콜로라도주의 콜럼바인고교, 코네티컷주 샌디훅 초등학교의 희생자 부모와 워싱턴 근교의 학생과 부모들도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에게 총기사건의 해법을 제안해달라고 요청해 의견을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우선 총기 구매자의 정신건강을 포함해 신원조사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구매자의 나이 규제를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더글러스고 총격범 니콜라스 크루즈에 대해 "아픈 사람"이라고 지칭하고 "정신건강에 대해 초점을 맞추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그는 "범죄자는 아니지만, 행동에 문제가 있는 이들을 보낼만한 정신보호 시설이 얼마 없다"고 말했습니다.

교직원 무장을 제안한 한 참석자에게는 "총기에 능숙한 교사가 있었다면 사건을 빨리 끝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답하며 이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참사에서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총탄에 몸을 던져 숨진 풋볼팀 코치 애런 파이스를 거론, "그는 매우 용감하고 많은 목숨을 구했다"며 "하지만 만약 그가 총기를 갖고 있었다면 도망칠 필요 없이 총으로 쐈을 것이고, 그러면 상황은 끝났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평균적으로 총기 난사는 3분간 이어지고, 경찰이 대응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5∼8분"이라며 "교직원 무장이 총기 참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장 분위기는 조용하고 엄숙했지만, 감정적 동요로 가득 찼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참사의 충격을 잊지 못한 듯 슬픔과 공포, 분노를 드러냈다. 눈물을 흘리거나 고성을 지르는 이도 있었습니다.

더글라스고 생존 학생 새뮤얼 자이프(18)는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해주세요. 제발, 제발요"라며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그는 "내가 여전히 가게로 가서 AR과 같은 전쟁무기를 살 수 있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이런 무기를 사는 게 얼마나 쉬운 일인지, 콜럼바인이나 샌디훅 총격 이후에도 어떻게 이를 멈추지 않을 수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딸을 잃은 앤드루 폴락은 "이제 내 딸은 발언권이 없기 때문에 우리가 여기로 왔다. 딸은 지난주 살해당했고 9발을 맞았다"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폴락은 "얼마나 많은 학교에서, 얼마나 많은 아이가 총에 맞아야 하나. 정부와 내가 여기서 멈춰 세워야 한다. 이 일이 바로잡힐 때까지 나는 잠들지 못할 것"이라고 소리쳤습니다.

그는 "이건 총기 규제 문제가 아니다. 또 다른 싸움이고 전쟁"이라며 "우리는 아이들의 안전을 원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과 공화당이 힘을 합쳐 새로운 학교 안전조치를 만들어달라고도 요청했습니다.

2012년 26명의 희생자를 낸 샌디훅 초교 총격으로 아들을 잃은 니콜 호클리는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학교와 교사가 문제 학생을 확인, 개입하는 예방 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더글러스고 생존 학생 중 시위 등을 통해 강력한 총기규제를 요구하고 있는 데이비드 호그는 백악관 초청을 거부했다. 아들을 대신해 참석한 어머니는 "아들 말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파크랜드로 와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면담이 끝날 즈음 "마음을 터놓고 말해줘서 고맙다"며 "세계가 여러분을 지켜보고 있고, 우리는 해법을 찾아낼 것"이라고 인사를 건넸스빈다.

그는 이 자리에 질문을 적은 작은 종이를 손안에 들고나와 관심을 끌었습니다.

언론에 포착된 사진을 보면 종이에는 "내가 가장 알았으면 하는 여러분의 경험은 무엇인가", "당신 말을 듣고 있다" 등 손글씨로 쓴 질문이 담겨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위터에 "항상 오늘 만남을 기억할 것"이라며 "고통의 한복판에 있는 이들에게 사랑을. 그들을 실망하게 해선 안된다.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썼습니다.

총기 규제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AR-15'같은 반자동소총 구매 가능 연령을 현행 18세에서 21세로 올리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악시오스와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인들에게 "고교생이 총기를 사는 것은 옳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보도에 전미총기협회(NRA)는 재빨리 성명을 내고 "법을 준수하는 18∼20세 성인의 총기구매를 제한하는 입법안은 자신을 보호할 헌법적 권리를 빼앗는 것"이라며 반대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47 Local News 9월 팰팍타운 정례회의, 시장 아들 경찰 승진 등 친인척 특혜에 시의회 눈감나 Kradio보도국 09/26/18 7
8046 Local News 맨해튼 연방법원 판사, 뉴욕시 재산세 제도 인종적으로 편향돼 있다는 소송 진행토록 허용 Kradio보도국 09/25/18 8
8045 Local News 뉴욕시, 집주인이 납 페인트 검사토록 요구하는 법 어겨도 소송 제기한 적 없어 Kradio보도국 09/25/18 8
8044 Local News [세계는 지금] 니제르서 말라리아 기승…"한달간 하루 평균 어린이 10명 숨져" Kradio보도국 09/25/18 7
8043 Local News 플러싱 노점상원들, 피터 구 시의원 발의한 뉴욕시 조례안에 반대집회에 나서 Kradio보도국 09/25/18 72
8042 Local News 전국 유권자 등록의 날 맞아 아시안 단체, 퀸즈 도서관에서 기자회견 가져... Kradio보도국 09/25/18 40
8041 Local News [이슈속으로]뉴저지 팰팍 한인시장 기대, "실속있나?", 부정부패에 고개 숙이는 정치인들 필요없다 Kradio보도국 09/25/18 78
8040 Local News 뉴저지에서 보행자 차에 치여 사망 잇달아, 해가 짧아질 수록 주의해야 Kradio보도국 09/25/18 12
8039 Local News [동포한마디] 방탄소년단 UN에 서다 Kradio보도국 09/25/18 177
8038 Local News 뉴저지 초대교회 뉴욕 뉴저지 등 4개 지역 목회자 자녀 대상 장학생 선발 Kradio보도국 09/25/18 21
8037 Local News MTA "전철 서비스 개선되고 있다" Kradio보도국 09/25/18 11
8036 Local News [투데이 경제] 스타벅스, 감원·임원진 교체 등 대규모 조직쇄신 추진 Kradio보도국 09/25/18 8
8035 Local News 9월 25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헤드라인 Kradio보도국 09/25/18 7
8034 Local News 유엔무대 밟은 BTS…2030세대에 ‘진솔 메시지’ Kradio보도국 09/25/18 10
8033 Top News 한미정상, 종전선언ㆍ북미정상회담 일시 논의 Kradio보도국 09/25/18 8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