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스포츠 연예] 마이크 트라우트, 2018시즌 MLB 연봉킹 등극한다

Kradio 보도국 0 305

[스포츠 연예]


f7583f1fdde7dbcbf4a9eee1598352c5_1516386

 

마이크 트라우트, 2018시즌 MLB 연봉킹 등극한다

 

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오브 애너하임의 슈퍼스타 마이크 트라우트(27) 2018 MLB 새로운 '연봉킹'이됩니다.

'USA 투데이' 19일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인 트라우트가 드디어 그에 합당한 보상을 챙기게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USA 투데이' 입수한 연봉 자료에 따르면 트라우트의 시즌 연봉은 지난 시즌(283 달러)보다 1400 달러 오른 34083 달러( 363억원)입니다.

이로써 트라우트는 클레이턴 커쇼(33288 달러•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제치고 올해 새로운 최고연봉자로 올라서게 됐습니다.

리그 최고의 투수로 꼽히는 커쇼는 2016년과 2017, 2 연속 리그 최고 연봉 선수 자리를 지켰습니다.

트라우트, 커쇼에 이은 시즌 리그 연봉 3위는 그레인키(31954 달러•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공동 4위는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 타이거스) 데이비드 프라이스(이상 3천만 달러•보스턴 레드삭스)입니다.

2011 빅리그에 데뷔해 2014년과 2016 벌써 번이나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 뽑힌 트라우트는 천하가 인정하는 메이저리그 최고 타자로. 매해 MVP 투표에서 번도 4 밑으로 떨어진 적이 없을 정도로 꾸준한 활약을 펼쳤습니다.

 

NFL 브래디, 콘퍼런스 챔피언십 앞두고 오른손 부상

 

미프로풋볼(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스타 쿼터백 브래디(41) 부상이 심상치 않습니다.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 19 뉴잉글랜드 구단 발표를 인용해 브래디가 목요일 훈련에 불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브래디는 전날 훈련 도중 동료와 부딪혀 오른손을 다쳤습니다. 'NFL 네트워크' 브래디가 러닝백에게 공을 건네주다가 신체 접촉이 일어나며 부상이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브래디와 뉴잉글랜드는 지난 14 NFL 플레이오프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 테네시 타이탄스를 35-14 완파하고 7 연속 콘퍼런스 챔피언십에 진출했습니다.

뉴잉글랜드는 오는 22 잭슨빌 재규어스와 슈퍼볼 진출 티켓을 놓고 격돌합니다.

뉴잉글랜드는 2 연속이자 구단 역사상 6번째 슈퍼볼 우승을 달성할 절호의 기회를 잡았으나

 브래디가 공을 던지는 손을 다쳤다는 소식으로 인해  구단 내부에는 불안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배우 마이클 더글러스 성희롱 의혹…전직 작가가 고발

 

영화배우 제작자 마이클 더글러스(73) 과거 자신의 제작사에 고용한 여성 작가를 지속해서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가 19일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1980년대 더글러스의 제작사 스톤브리지 프로덕션에서 일했던 작가 저널리스트 수전 브로디는 더글러스가 수차례 자신을 성희롱하고 성적으로 모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브로디는 할리우드리포터에 "더글러스가 자신의 성기를 바나나에 비유하면서 외설스러운 귀엣말을 작업장에서 속삭이곤 했다"면서 "1989년에는 더글러스의 아파트에 대본 작업을 하러 갔는데 더글러스가 바지춤에 손을 넣어 내가 보는 앞에서 자위행위를 했다" 말했습니다.

더글러스는 브로디의 주장에 대해 "30년이 지나고 이런 말이 나오는지 당혹스럽다"면서 "유감스럽게도 그녀의 발언은 완전한 조작"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487 Local News 이번 추수감사절 2005년 이래 최다 5400만명 이상 이동 예상 Kradio보도국 11/14/18 6
8486 Local News 제 1회 롱아일랜드 한국학교 어린이 합창단 정기연주회 Kradio보도국 11/13/18 8
8485 Local News [세계는지금]IAEA,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처리 대책 촉구 Kradio보도국 11/13/18 9
8484 Local News [이슈인터뷰]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뉴욕지부 권오봉 회장 Kradio보도국 11/13/18 24
8483 Local News 무료 안과 검사와 백내장 시술 '아이캠프', 뉴저지에서 3회째 개최 예정 Kradio보도국 11/13/18 14
8482 Local News 뉴저지 주 사회보장사무소에 차량 돌진 날벼락, 16명 부상 Kradio보도국 11/13/18 9
8481 Local News 아마존 HQ2 롱아일랜드시티에...우려 증폭 Kradio보도국 11/13/18 24
8480 Local News [투데이 경제] 美日, 인도·태평양에 700억달러 투입 Kradio보도국 11/13/18 6
8479 Local News 11월 13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헤드라인 Kradio보도국 11/13/18 12
8478 Local News [주요뉴스] 11/13/2018 모닝 Kradio보도국 11/13/18 8
8477 Top News 캘리포니아 산불로 42명 사망…인명피해 최다 Kradio보도국 11/13/18 18
8476 Top News 미 대학 작년 외국인 신입생 줄어 Kradio보도국 11/13/18 13
8475 Top News 아마존, 제2본사 입지로 롱아일랜드·크리스털시티 선정 Kradio보도국 11/13/18 16
8474 Local News 이른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전쟁 시작, 소비자들 현명해져야 Kradio보도국 11/13/18 20
8473 Local News [세계는지금]"하루만에 20년치 피해 봤다" 伊산마르코 대성당 침수 지원요청 Kradio보도국 11/12/18 14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