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재방송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美연방정부 셧다운 결정 D-1…운명은 상원 손으로

Kradio 보도국 0 253

美연방정부 셧다운 결정 D-1…운명은 상원 손으로

 

f7583f1fdde7dbcbf4a9eee1598352c5_1516373
 


 미국 하원이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을 막기 위한 범정부 임시예산안을 통과시킴에 따라 이제 공은 상원으로 넘어가게 됐습니다.

하원은 18일(현지시간) 저녁 임시예산안을 찬성 230표, 반대 197표로 가결했다고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습니다.

처리시한을 불과 하루 앞두고 통과된 이 예산안은 다음 달 16일까지 정부 운영을 가능케 하는 임시방편입니다. 백악관과 의회가 지난 몇 달간 씨름해온 이민 정책과 정식 예산안 문제를 한 달 더 논의할 시간을 벌려는 조치입니다.

외신들에 따르면 공화당 1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시한 내 정기 예산안 처리가 어렵자 '미봉책'으로 30일짜리 임시예산안을 긴급히 마련해 발의했습니다.

여기에는 민주당의 찬성표를 끌어내고자 지난달 정부 예산 지원이 만료된 어린이 건강보험 프로그램(CHIP) 예산을 6년간 연장하는 계획이 포함됐습니다. 민주당은 운영 중단 위기에 처한 이 프로그램의 예산 연장을 요구해왔습니다.

이어 라이언 의장과 공화당 내 강경 그룹 '프리덤 코커스' 회장 마크 메도스(노스캐롤라이나) 의원이 추가 국방예산 지출과 이민 규제 법안을 추후 검토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겨우 하원에서 임시예산안을 통과시킬 수 있었습니다.

예산안을 넘겨받은 상원은 이날 밤 곧바로 법안 검토에 착수했으나 표결은커녕 표결 일정도 잡지 못한 채 휴정했다. 심지어 상원의원들 사이에선 휴정 결정을 놓고도 반목하는 모습이 연출됐습니다.

따라서 데드라인까지도 결과를 예상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예산안이 현지시간 19일 오후 11시59분까지 최종 처리되지 않으면 연방정부는 2013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멈춰서게 됩니다.

민주당의 반대가 거센 데다 공화당의 일부 의원도 국방예산 지출 확대 등을 요구하며 임시예산안에 반대할 것으로 예상돼 결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WSJ는 전했습니다.

특히 민주당이 다카(DACA·불법체류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 폐지에 따른 청년 보호 대책 포함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이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공화당은 상원에서 51 대 49로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으나, 예산안의 기한 내 통과를 위해 필요한 의결정족수(60표)에는 9석이 모자란 상태입니다.

공화당 지도부는 민주당의 동참 없이는 예산안 통과가 어렵다는 점에서 셧다운 발생 시 책임을 민주당에 돌리며 마지막 압박을 가하고 있습니다.

라이언 하원의장은 "정부가 셧다운으로 가느냐 마느냐는 이제 온전히 그들(민주당)에게 달렸다"며 찰스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를 대놓고 지목하며 "슈머 의원, 연방정부 셧다운으로 가면 안 된다. 위험하고 무모하며 잘못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패트릭 레이히(민주·버몬트) 상원의원은 "우리가 필요한 모든 것들을 배제한 웃기는 안을 위해 투표하라는 거냐"며 반대를 강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5 Top News 캘리포니아 산불로 42명 사망…인명피해 최다 Kradio보도국 11/13/18 18
1724 Top News 미 대학 작년 외국인 신입생 줄어 Kradio보도국 11/13/18 13
1723 Top News 아마존, 제2본사 입지로 롱아일랜드·크리스털시티 선정 Kradio보도국 11/13/18 16
1722 Top News 민심의 심판…총기규제 탄력받나 Kradio보도국 11/12/18 16
1721 Top News 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31명으로 늘어 Kradio보도국 11/12/18 11
1720 Top News 항소법원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제도 폐지할 수 없어" Kradio보도국 11/09/18 33
1719 Top News 트럼프 "불법입국자는 망명신청 불허" Kradio보도국 11/09/18 20
1718 Top News 앤디 김 연방하원 후보 피 말리는 접전 끝에 사실상 당선 확정(2보) Kradio보도국 11/08/18 63
1717 Top News 감세정책 제동 걸리나 Kradio보도국 11/08/18 33
1716 Top News 새 하원의장은 누가될까…펠로시 유력하지만 반대 움직임도 Kradio보도국 11/08/18 29
1715 Top News 앤디 김 연방하원 후보 피말리는 접전끝에 당선 유력 Kradio보도국 11/08/18 52
1714 Top News 영 김, 미국 하원의원 당선 유력 Kradio보도국 11/07/18 39
1713 Top News 중간선거, 하원 민주당 탈환ㆍ상원 공화당 수성 Kradio보도국 11/07/18 27
1712 Top News [중간선거]뉴욕주 쿠오모 주지사, 친한파 존 리우, 론 김 당선 Kradio보도국 11/07/18 72
1711 Top News 팰팍 최초 한인시장 탄생, 버겐카운티 한인 다수 지역 민주당이 압도 Kradio보도국 11/07/18 232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