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Monday (EST)
한국 정치 시사방송
1:00~2:00
투투쑈
2:15~4:00
라디오 극장
4:00~5:00
이브닝 뉴스
5:00~6:00
이브닝뉴스
6:00~7:00
라디오 사랑방
7:00~9:00
청춘 라디오
9:00~11:00

K-RADIO NEWS

유나이티드 항공, 오버부킹 관련 정책 변경

Kradio 보도국 0 576

유나이티드 항공, 오버부킹 관련 정책 변경


(앵커)오버부킹 관련 부적절한 승객 대우로 물의를 빚었던 유나이티드 항공이 예약 승객에게 최대 5일 전 미리 여행 변경 의사를 묻는 새 오버 부킹 정책을 도입할 예정입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돕니다. 
54095a08e00e8d3a41216e3c43ee952f_1500065
자사 승무원을 탑승시키기 위해 이미 탑승한 승객을 강제로 끌고나가 전세계적인 공분을 샀던 유나이티드 항공이 오버 부킹 관련 새 정책을 도입할 예정입니다. 

사측에 따르면, 오버부킹이 예상되는 항공편에 예약한 일부 승객들을 대상으로 출발일 기준 최대 5일 전 여행 계획 변경 의사를 확인하게 될 예정입니다. 

'플렉스 스케쥴 프로그램(Flex-Schedule Program)'이라 명명된 이번 계획은 250불 상당의 바우쳐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탑승 일정을 변경할 의사가 있느냐는 이메일을 승객들에게 발송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블룸버그 통신은 유나이티드 측의 목표가 다른데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번 새 정책은 여행객이 집중되는 일부 항공편의 좌석들을 더 비싼 가격으로 되팔려는 유나이티드 항공사의 꼼수라는 것입니다. 

승객 입장으로는 초과 예약이라는 명분으로 새로운 항공편 이용 제의를 받는 것이지만, 항공사 입장에서는 새 규정을 이용해 이미 예약 및 지불이 끝난 좌석을 다시 확보한 뒤 얼마든지 비싼 가격에 되팔 수 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입니다. 

어떤 고객들에게 이메일이 발송되는 지에 대한 항공사 내부 프로토콜이 비공개라는 점 역시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유나이티드 항공사 측은, 이메일로 스케쥴 변경 제의를 받은 고객은 항공일자나 공항을 변경할 필요 없이 시간과 항공편만 변경하면 되고, 이를 최대 5일 전에 고지 받게 되기 때문에 승객이 더욱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이코노미 좌석 승객의 경우 다른 비행기로 옮겨 타도 이코노미 좌석만 선택할 수 있으며, 1등석 좌석 승객이 오버 부킹을 이유로 좌석 등급이 내려가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유나이티드 항공사 측은 덧붙혔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성진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33 Local News 11월 19일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헤드라인 Kradio보도국 11/19/18 8
8532 Top News 플로리다 재검표 완료…상원 공화 52석·민주 47석 Kradio보도국 11/19/18 5
8531 Local News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모교 존스홉킨스대에 18억 달러 기부 발표 Kradio보도국 11/19/18 6
8530 Top News 북부 캘리포니아 산불 실종자 1천여명 Kradio보도국 11/19/18 4
8529 Top News 영 김, 하원 입성 좌절…우편투표서 역전패 Kradio보도국 11/19/18 4
8528 Local News [주요뉴스] 11/19/2018 모닝 Kradio보도국 11/19/18 7
8527 Local News 잉글우드 병원 27번째 의학세미나 '식생활과 질병관계 ' 성료 Kradio보도국 11/19/18 11
8526 Local News 비젼케어 주최 무료 안과 검진 제3회 '아이캠프' 뉴저지 성모안과에서 열려 Kradio보도국 11/19/18 9
8525 Local News [기획기사] 추수감사절엔 왜 칠면조를 먹을까? Kradio보도국 11/16/18 34
8524 Local News 추수감사절 앞두고 살모넬라균 검출 칠면조 42톤 리콜 Kradio보도국 11/16/18 22
8523 Local News [세계는지금]인니 대법원, 성희롱 녹취 유포했다며 피해여성에 실형 논란 Kradio보도국 11/16/18 16
8522 Local News 뉴저지에서도 이번 눈폭풍 준비 부족했다 비판 목소리 높아 Kradio보도국 11/16/18 55
8521 Local News 뉴저지 와나큐 의료센터에서 11번째 아데노 감염 사망 어린이 발생 Kradio보도국 11/16/18 21
8520 Local News [이슈브리핑]이민자보호교회 대책위원회 조원태 목사, 최영수 변호사 Kradio보도국 11/16/18 64
8519 Top News 11월에 폭설...대비 부족으로 대혼란 Kradio보도국 11/16/18 45
|   Mon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