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Sunday (EST)
▶ 방송듣기
굿머니 굿라이프(1:00~2:00)
투투쑈
2:00~4:00
CBS 김현정의 뉴스쑈
4:00~5:00
비바 트로트
5:00~6:00
이브닝뉴스
6:00~8:00
뮤직 애비뉴
8:00~9:00
청춘 라디오
9:00~11:00
별빛마을
11:00~12:00

K-RADIO NEWS

트럼프 反이민정책 이후 이슬람 난민 美유입 56% 급감

Kradio 보도국 0 244

트럼프 反이민정책 이후 이슬람 난민 美유입 56% 급감​


34c72f13c58279e3a8fa402864141e6b_1500037
<사진제공=AF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반(反) 이민 행정명령은 특정종교에 대한 탄압이 아니라 미국을 향한 위협에 대한 방어라고 누누이 강조했지만, 실제로 미국에 들어오는 이슬람 난민은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3일 퓨(PEW) 리서치센터 자료를 인용해 2017년 상반기 6개월간 미국에 들어온 난민 수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4% 감소했으며, 이슬람 난민은 평균보다 많은 40%나 줄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트럼프 행정부가 반 이민 정책이 종교적 근거에 기반을 둔 것이 아니라고 법정에서 주장했지만, 그것은 법적 절차 진행을 위해서만 필수적인 것이었을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통계에 인용된 상반기 중에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하던 1월도 포함되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한 이후인 2월부터 통계로만 따지면 이민자 수 감소 폭이 더 크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설명했습니다.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미국 영토에 유입된 난민 수는 46% 감소했고 무슬림은 56% 급감해 더 많이 줄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슬람 난민에 대한 완전한 입국금지는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공약대로 실질적인 감소가 이뤄졌다"고 지적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83 Top News 유네스코 집행이사회 의장에 첫 한국인…이병현 대사 선출 Kradio 보도국 11/17/17 14
1082 Top News 트럼프 감세법안 하원에서 표결처리 Kradio 보도국 11/16/17 29
1081 Top News 美 초등학교 총격범 총기소지 금지 법원명령 받고도 범행 Kradio 보도국 11/16/17 40
1080 Top News '미국 교실서 한국 배우게' 반크, 맞춤형 모바일 사이트 구축 Kradio 보도국 11/16/17 20
1079 Top News 공화당 오바마케어 폐지 또 시도, '감세법안에 묶어 처리' Kradio 보도국 11/15/17 23
1078 Top News 민주 "트럼프 탄핵" 소추안 발의 Kradio 보도국 11/15/17 30
1077 Top News 포항 지진에 수능 23일로 일주일 연기…대입 일정 '대혼란' Kradio 보도국 11/15/17 28
1076 Top News 경북 포항서 규모 5.4 지진 발생…서울ㆍ부산서도 진동 Kradio 보도국 11/15/17 21
1075 Top News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이산가족’ 개선촉구 Kradio 보도국 11/15/17 16
1074 Top News 미 우선’ 트럼프, 실리 불구 “위대함 잃어” 비판 커져 Kradio 보도국 11/14/17 29
1073 Top News “이란 지진으로 사망 341명ㆍ부상 5천346명” Kradio 보도국 11/14/17 23
1072 Top News 김연아 유엔총회서 '평화의 메시지' 전달 Kradio 보도국 11/13/17 36
1071 Top News 판문점 JSA초소서 북한군1명 귀순…北총격 받고 긴급후송 Kradio 보도국 11/13/17 32
1070 Top News 트럼프 “김정은과 친구되려 애써…시진핑, 대북제재 수위 높일 것” Kradio 보도국 11/13/17 24
1069 Top News 틸러슨 미 국무 “대북제재, 군부 등 타격주기 시작” Kradio 보도국 11/10/17 40
|   Sun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