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Saturday (EST)
▶ 방송듣기
Ko-Am Pie((6:00~7:00)
음악이 있는 곳에
7:00~8:00
재즈 우빱슈뱀
8:00~9:00
클래식다이어리
9:00~10:00
라디오상담(재)
11:00~11:30
시쿵(재)
11:30~12: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美, 사드 요격시험 성공

Kradio 보도국 0 33

美, 사드 요격시험 성공

 

6bf091c08d779821baa2977fc2029283_1499860
 

국방부 미사일방어국(MDA)은 알래스카 주(州) 코디악 기지에서 실시한 사드 요격 시험에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의 속도로 날아가는 비행체를 명중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사드는 이번까지 14차례의 요격 시험에서 모두 성공하며'100% 명중률'을 보였다고 MDA는 설명했습니다.

 

특히 이번 시험 발사는 IRBM에 대한 첫 요격 시험이었습니다.

 

이날 사드 요격 시험은 비행체의 발사 시간을 미리 특정하지 않는 등 실전 상황과 똑같은 조건에서 이뤄졌습니다.

 

샘 그리브스 미사일방어국장은 성명에서 "정부와 오늘 실전 훈련을 실행한 팀이 이보다 더 자랑스러울 수 없다"면서 "이번 요격 시험은 탄도 미사일을 요격하고 파괴하는 사드 무기 체계의 능력을 더욱 실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사드는 실존하고 증가하는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과 해외 파병군, 동맹국을 계속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드는 IRBM 이하의 사거리를 보유한 탄도 미사일을 높은 고도에서 요격해 떨어뜨리는 무기 체계로, ICBM은 요격 대상으로 삼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북한의 탄도미사일 사거리가 지금도 알래스카에 달할 수 있다는 분석이 잇따르면서 이번 사드 운용 시험이 북한을 겨냥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국방부는 이번 사드 요격 시험이 최근 북한의 ICBM 발사 시험과는 전혀 관련 없이 수개월 전부터 예정됐던 훈련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당초 사드 요격 시험을 지난달 말 실시할 계획을 하고 있었으나, 내부 사정으로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ICBM 발사 시험 이후 B-1, B-2, B-52 등 '전략폭격기 3총사'를 번갈아 한반도에 전개해 폭탄 투하 연습을 하는 등 북한에 대한 고강도 군사 압박을 이어왔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Comments
|   Satur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