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Saturday (EST)
▶ 방송듣기
정오뉴스
투투쑈
2:00~4:00
CBS 김현정의 뉴스쑈
4:00~5:00
비바 트로트
5:00~6:00
이브닝뉴스
6:00~8:00
뮤직 애비뉴
8:00~9:00
청춘 라디오
9:00~11:00

K-RADIO NEWS

뉴저지 공기 오염 최악은 허드슨 카운티, 버겐 카운티는 2위

Kradio 보도국 0 429

뉴저지 공기 오염 최악은 허드슨 카운티, 버겐 카운티는 2위 


(앵커)뉴저지 내 카운티 중 공기 오염도가 가장 높은 카운티는 허드슨 카운티로 조사됐습니다. 한인 거주율이 가장 높은 버겐 카운티는 허드슨 카운티에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습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돕니다. 

9aa73f554c351a748b08decd2c25f0aa_1492721

미국 폐 협회가 뉴저지 내 오존 오염 농도 결과에 따른 카운티 별 대기 오염 순위를 발표했습니다. 

협회측에 따르면 지난 한 해간 미세 먼지로 인한 뉴저지의 대기 질은 다소 개선됐지만, 지상 오존 오염 농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뉴욕과 뉴왁을 위시한 메트로 지역은 오존 스모그와 미세 먼지로 인한 오염 수치에서, 가장 오염된 25개 도시 중 하나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캠든 카운티와 뉴저지 서부의 다른 지역을 포함하는 필라델피아 메트로 지역은 오존 오염도가 높아 22위를 차지했습니다. 

폐 협회는 오존 오염도가 높은 뉴저지 내 11개 카운티를 발표했습니다. 1위는 저지시티와 호보큰을 포함하는 허드슨 카운티가 차지했습니다. 

허드슨 카운티는 올해들어 21번의 주황색 경고와, 최악의 공기 오염 수치를 뜻하는 적색 경고를 2번 받아 F등급을 기록했습니다. 

한인 거주율이 가장 높은 버겐 카운티는 허드슨 카운티의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습니다. 버겐카운티는 22번의 주황색 경고를 받았지만, 적색 경고는 없었습니다. 

3위는 19번의 주황색 경고와 1번의 적색 경고를 받은 캠든 카운티, 4위는 19번의 주황색 경고를 받은 머서 카운티가 차지했습니다. 

5위에서 11위는 각각 오션 카운티, 미들섹스 카운티, 글로스터 카운티, 만모스 카운티, 에섹스 카운티, 헌터돈 카운티, 모리스 카운티가 차지했습니다. 

중부 교외 지역이나 남부 해안 지역으로 갈 수록 오존 오염도가 낮아지는 것이 특징이라고 협회 측은 밝혔습니다. 

오렌지 경고가 발효되면, 어린이와 외부 활동이 많은 성인 및 호흡기 질환 환자들은 장시간의 실외 활동을 되도록 피해야 합니다. 

적색 경보 발효시엔, 호흡기 질환 환자들은 야외 활동을 전면 금지해야 하고, 어린이와 성인의 경우도 야외에 머무르는 시간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고 협회 측은 강조했습니다. 

기온이 올라가면 오존 농도도 함께 올라갑니다. 오존 농도가 0.01ppm 올랐을 때, 기온이 섭씨 28도 이상일 경우 호흡기 관련 질환 환자의 사망률은 0.9%에서 3%이상으로 늘어납니다. 

오존에 대한 특별한 예방법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가급적 자동차 매연을 피하고 햇볕이 뜨거운 낮에는 외출을 삼가는 것이 오존 피해를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고 전문가들은 권고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성진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37 Local News 플러싱 파리바게뜨 찾은 중국계 여성 고객과 한인 종업원 간 언쟁… Kradio 보도국 01/19/18 49
5936 Local News 독감, 기침·재채기 아닌 호흡만으로도 퍼질 수 있다 Kradio 보도국 01/19/18 17
5935 Local News NASA "2017년은 역사상 2번째 더웠던 해" Kradio 보도국 01/19/18 11
5934 Local News [파워 인터뷰] 민권센터 /차주범 선임 컨설턴트 Kradio 보도국 01/19/18 17
5933 Local News [스포츠 연예] 마이크 트라우트, 2018시즌 MLB 연봉킹 등극한다 Kradio 보도국 01/19/18 10
5932 Local News [투데이 경제] 삼성 '세계 혁신기업' 5위 올라…애플•구글 1•2위 유지 Kradio 보도국 01/19/18 9
5931 Top News 트럼프, 정부 셧다운 위기 속 마라라고서 취임 1주년 기념파티? Kradio 보도국 01/19/18 19
5930 Top News 美연방정부 셧다운 결정 D-1…운명은 상원 손으로 Kradio 보도국 01/19/18 16
5929 Local News [주요뉴스] 01/19/18 [모닝] Kradio 보도국 01/19/18 14
5928 Local News 대뉴욕지구한인보험재정협회 2018 정기이사회 Kradio 보도국 01/19/18 21
5927 Local News [스포츠, 연예] 올림픽이 코앞인데…심석희, 폭행당해 이탈했다 복귀 '파문' Kradio 보도국 01/18/18 16
5926 Local News 뉴저지 반찬가게 김치에서 이물질이? Kradio 보도국 01/18/18 241
5925 Local News 뉴욕시와 뉴워크, 아마존 제2본사 1차 후보지에 포함돼 Kradio 보도국 01/18/18 29
5924 Local News 마리오 크랜잭 시장,공화당 시의원, 의정활동 방해 당장 멈춰라 Kradio 보도국 01/18/18 63
5923 Local News 한국 창원대 법학과 학생들 뉴욕한인회 방문 Kradio 보도국 01/18/18 25
|   Satur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