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Sunday (EST)
JTBC
12:00~1:00
뉴욕아리랑
1:00~2:00
치얼업
2:00~3:00
쇼쇼쇼
4:00~5:00
CBSN찬양데이트
5:00~6:00
JTBC
6:00~8:00

K-RADIO NEWS

뉴저지 공기 오염 최악은 허드슨 카운티, 버겐 카운티는 2위

Kradio 보도국 0 178

뉴저지 공기 오염 최악은 허드슨 카운티, 버겐 카운티는 2위 


(앵커)뉴저지 내 카운티 중 공기 오염도가 가장 높은 카운티는 허드슨 카운티로 조사됐습니다. 한인 거주율이 가장 높은 버겐 카운티는 허드슨 카운티에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습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돕니다. 

9aa73f554c351a748b08decd2c25f0aa_1492721

미국 폐 협회가 뉴저지 내 오존 오염 농도 결과에 따른 카운티 별 대기 오염 순위를 발표했습니다. 

협회측에 따르면 지난 한 해간 미세 먼지로 인한 뉴저지의 대기 질은 다소 개선됐지만, 지상 오존 오염 농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뉴욕과 뉴왁을 위시한 메트로 지역은 오존 스모그와 미세 먼지로 인한 오염 수치에서, 가장 오염된 25개 도시 중 하나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캠든 카운티와 뉴저지 서부의 다른 지역을 포함하는 필라델피아 메트로 지역은 오존 오염도가 높아 22위를 차지했습니다. 

폐 협회는 오존 오염도가 높은 뉴저지 내 11개 카운티를 발표했습니다. 1위는 저지시티와 호보큰을 포함하는 허드슨 카운티가 차지했습니다. 

허드슨 카운티는 올해들어 21번의 주황색 경고와, 최악의 공기 오염 수치를 뜻하는 적색 경고를 2번 받아 F등급을 기록했습니다. 

한인 거주율이 가장 높은 버겐 카운티는 허드슨 카운티의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습니다. 버겐카운티는 22번의 주황색 경고를 받았지만, 적색 경고는 없었습니다. 

3위는 19번의 주황색 경고와 1번의 적색 경고를 받은 캠든 카운티, 4위는 19번의 주황색 경고를 받은 머서 카운티가 차지했습니다. 

5위에서 11위는 각각 오션 카운티, 미들섹스 카운티, 글로스터 카운티, 만모스 카운티, 에섹스 카운티, 헌터돈 카운티, 모리스 카운티가 차지했습니다. 

중부 교외 지역이나 남부 해안 지역으로 갈 수록 오존 오염도가 낮아지는 것이 특징이라고 협회 측은 밝혔습니다. 

오렌지 경고가 발효되면, 어린이와 외부 활동이 많은 성인 및 호흡기 질환 환자들은 장시간의 실외 활동을 되도록 피해야 합니다. 

적색 경보 발효시엔, 호흡기 질환 환자들은 야외 활동을 전면 금지해야 하고, 어린이와 성인의 경우도 야외에 머무르는 시간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고 협회 측은 강조했습니다. 

기온이 올라가면 오존 농도도 함께 올라갑니다. 오존 농도가 0.01ppm 올랐을 때, 기온이 섭씨 28도 이상일 경우 호흡기 관련 질환 환자의 사망률은 0.9%에서 3%이상으로 늘어납니다. 

오존에 대한 특별한 예방법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가급적 자동차 매연을 피하고 햇볕이 뜨거운 낮에는 외출을 삼가는 것이 오존 피해를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고 전문가들은 권고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김성진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81 Local News 6.25 참전 67주년 한미합동 오찬회 Kradio 보도국 06/23/17 28
4080 Local News 뉴저지 주정부, 오피오이드 위험성 인지에 소홀한 제약 회사 법적 제소 방침 Kradio 보도국 06/23/17 20
4079 Local News 기차 선로에 5살 여아 던진 20세 아시안 여성 살인미수죄로 기소 전망 Kradio 보도국 06/23/17 48
4078 Local News 포트리 한인회, 포트리 참전전우회와 함께 625 기념 행사 개최 Kradio 보도국 06/23/17 30
4077 Local News 타임스 스퀘어에서 원더우먼 복장을 한 여성 엉덩이 만진 10대 소년 Kradio 보도국 06/23/17 31
4076 Local News 뉴욕시장의 학교 통제권 연장 논란 Kradio 보도국 06/23/17 16
4075 Top News 공화 상원지도부 '트럼프케어' 법안 공개 Kradio 보도국 06/23/17 23
4074 Top News 트럼프 "코미와 대화 녹음한 적 없고 테이프도 없다" Kradio 보도국 06/23/17 21
4073 Top News 靑 "사드 합의 공개는 한·미 정상회담과 무관" Kradio 보도국 06/23/17 20
4072 f24cfdc905a42dbfe01745da5d47a9d1_1488463 Local News [HEADLINE NEWS] 06/23/2017 모닝 Kradio 보도국 06/23/17 20
4071 Local News 6.25 전쟁은 잊혀진 전쟁(Forgotten War)이 아니라, 현재 진행중 Kradio 보도국 06/23/17 21
4070 Local News 뉴욕한인회 이민사 박물관 건립에 '탄력', 35대 전반기 1차 이사회 Kradio 보도국 06/23/17 28
4069 Local News ' 한인자유민주수호회 '오토 웜비어' 사태 규탄 기자회견 Kradio 보도국 06/22/17 23
4068 Local News 설창(雪滄) 앤드류박 장학재단 제5회장학생 모집 Kradio 보도국 06/22/17 25
4067 Local News 스포츠 연예계 뉴스 _ 현역 메이저리거 눈물짓게 한 '외팔 포수'의 송구 Kradio 보도국 06/22/17 15
|   Sun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